'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이 안타까워한 '대출男'의 사연은?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미연 기자 입력 : 2020.07.27 13:02
사진=KBS Joy
이수근과 서장훈이 대출에 빠진 의뢰인을 구해낼 수 있을까.


오늘(27일) 방송될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71회에서는 습관적으로 대출을 받는다는 의뢰인이 찾아온다.

이날 의뢰인의 친구들은 의뢰인의 씀씀이가 자신들보다 2배 이상 크다며 이를 위해 시도 때도 없이 대출을 받는다고 폭로한다. 친구들이 보기엔 걱정할 만한 상황이지만 정작 의뢰인 본인은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다고.

이어 의뢰인의 소비 패턴이 드러나자 이수근은 서장훈에게 "농구공으로 좀 혼내줘라"라고 부탁하고, 서장훈은 "농구공 가지고는 안 된다. 오늘 여기 왜 온 거냐. 혼나려고 왔나?"라며 호통을 친다.

하지만 이내 보살들이 의뢰인의 사정을 어느 정도 이해할 수밖에 없는 사연 또한 밝혀진다고. 이수근은 "그동안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구나"라며 의뢰인을 위로해 주면서도 그의 모순을 지적해 깨달음을 줬다는 후문이다.

서장훈 또한 의뢰인에게 "계속 그렇게 살면 비참해진다"라며 진심으로 경고하면서 "내가 돈을 모아놔서 가장 행복한 점이 뭔지 아니?"라는 질문을 던지며 자신만의 신념을 털어놓을 예정이다.

과연 이수근과 서장훈은 어떤 조언으로 의뢰인에게 새 삶을 선물했을까.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71회는 오늘(27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hongjp1005@naver.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