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최윤희 2차관, 체육계 인권보호 방안 논의 시·도 체육국장 회의 가져

'성적중심주의 문화 타파, 제도 개선과 인식과 문화 변화가 필요' 강조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7.28 12:14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최윤희 제2차관(특별조사단장)은 7월 28일(화) 오전 10시, 체육계 인권 보호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시·도 체육국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문체부가 현재 수립하고 있는 체육계 인권보호 대책에 대한 지자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각 시·도의 자체적인 인권보호 조치와 계획 추진 상황 등을 공유했다.

특히, 올해 초 민선 지방체육회 출범 이후 지방 체육회의 인권보호 등 변화된 환경을 폭 넓게 살폈다.

최윤희 차관은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으로 드러난 체육계의 고질적인 인권침해 행태와 그 배경에 있는 성적중심주의 문화를 타파하기 위해 제도 개선과 함께 인식과 문화의 변화가 필요하다.”라며, 각 지자체의 협조와 자체적인 점검, 개선 노력을 당부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