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이도국, '강렬 악역' 증거 조작 검사의 '특별 존재감'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미연 기자 입력 : 2020.07.29 10:32
사진=JTBC '모범형사'
‘모범형사’ 이도국이 손현주와의 힘겨루기에서 승기를 잡았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에서는 이대철(조재윤 분) 사건의 재심을 맡고 있는 정상일(이도국 분)이 5년 전 사건의 증거를 덮은 담당검사였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날 재판정에서 이대철의 변호사는 시계가 조작된 증거라고 밝혔다. 이에 정상일은 “그 시계를 남국현 형사가 갖고 있었단 걸 확인해 줄 사람이나 증거가 또 있나?”라며 허를 찔렀고, 시계 수리점 주인의 나이가 많다는 걸 걸고넘어지면서 변호사 말의 신빙성을 낮췄다.

이어 형사 강도창(손현주 분)은 과거 자신의 과실을 인정하면서 이대철의 진범이 아닐 수 있다는 가능성을 이야기 했으나, 정상일은 “참 마음 약하시네”라고 비아냥댔다. 정상일이 앞서 심어 둔 증인 윤상미(신동미 분)가 있었기 때문. 곧바로 윤상미는 강도찬의 말을 반박했고, 재판은 점점 정상일의 뜻대로 진행됐다.

이에 이대철은 자신이 장진수 형사를 자신이 우발적으로 죽였다고 털어놨다. 앞서 정상일이 우발적 살인은 최고형까지 가지 않는다며 이대철을 설득했던 바. 일이 잘 풀렸을 거라고 기대감에 찬 이대철을 보며 정상일은 “그럼 꼼수 절대 안 통한다. 신성한 법정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내가 분명히 말씀드렸지 않냐”라며 그를 절망하게 만들었고, 결국 이대철은 사형을 선고받았다.

정상일 검사 역을 맡은 배우 이도국은 이번 회차 사건의 핵심 키(Key)로써 제대로 활약했다. 주인공 손현주와 대립하는 것은 물론, 신동미ㆍ조재윤 등의 마음을 바꾸기 위해 회유하는 등 다채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

비스터스 엔터테인먼트 소속 이도국은 연극계에서 잔뼈가 굵은 실력파 배우다. 2017년 tvN ‘크리미널 마인드’를 시작으로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MBC ‘검법남녀 시즌2’, tvN ‘60일 지정생존자’ 등으로 얼굴을 알렸다. 특히 ‘검법남녀’부터 ‘모범형사’까지 연달아 검사 역에 캐스팅된 이도국은 전문적이면서도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했다는 평을 듣고 있다.

한편, ‘모범형사’는 진실에 다가가려는 자와 은폐하려는 자들 간의 대결을 담은 리얼한 형사들의 세계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hongjp1005@naver.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