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성토대회 된 野 의총…"與 부동산법 날치기 상정은 명백한 불법"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0.07.29 11:45
▲의총 참석한 주호영-이종배-김성원 의원/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 긴급 의원총회가 29일 오전 국회의사당에서 열렸다. 이날 통합당 의총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주요 상임위에서 법안을 단독 처리하는 일이 잇따르자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8일 부동산 3법 등에 대해 통합당이 상임위에서 반발 후 퇴장하자 민주당이 단독처리한 바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관에서 열린 의총에서 "여당이 국회에서 압도적 다수를 차지한 뒤로는 안하무인이 말도 못 한다"며 "개원 협상에서도 느꼈지만 최근 대정부질문에서 총리나 장관이 보인 오만불손과 청문회 자료 미제출 등 누가 청문을 하고 받는 사람인지 모를 정도의 도발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어제 각 상임위의 일방 개의와 소위원회와 간사가 선임되지 않고 업무보고도 받지 않았는데 제대로 된 토론 없이 국민의 권리와 의무에 영향 미치는, 특히 세금 관련된 사안을 함부로 처리하고 눈도 깜짝하지 않는다"며 "우리가 숫자의 힘으로 막을 수 없다. 마지막에 표결을 한다지만 제대로 된 토론을 하고 부작용을 걸러야 하는데 이런 것 없이 일방적"이라고 내세웠다. 

▲의원총회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사진=뉴시스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를 맡은 김도읍 의원은 "어제 국토위와 기재위가 부동산 정책 등을 날치기했다"며 "오늘 오전 법사위에서 또 같은 시도를 할 것으로 예고된다. 이는 또 다른 성격이고 명백한 불법이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백혜련 민주당 의원의 주택임대차보호법 일부 개정안이 이미 처리가 됐다"며 "상임위가 불법적이지만 그것도 거치지 않고 이미 의안정보시스템에 처리해놓고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무도해도 너무 무도한 것 아니냐. 자기들이 원하는 것만 이미 의결도 전에 처리해버렸다"며 "민주당이 일당독재를 하는 것은 예정된 수순이었지만, 이렇게 국회 전체를 기만한 것은 강하게 성토해야 한다. 임대차보호법은 시뮬레이션을 통해 주택 전월세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알아봐야 하는 내용"이라고 했다.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인 김형동 의원은 "원내에서 기조를 주는 것이 통일된 전략을 마련하고 각 위원들이 활동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우리가 초선 의원이 대부분인데 업무보고조차 안 받았는데 법안 의견을 내는 것도 모르는 상황에서 앞으로 어떻게 의정활동을 해야할지 밤잠을 못 잤다"고 했다.

4선의 홍문표 의원은 장외투장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상임위며 인사청문회가 무슨 필요가 있나. 이제 이대로 침묵을 지킬 때가 아니다"라며 "밖에 나가면 국민이 안 좋아할 거라고 참고 기다려왔는데, 기다린 이유가 뭐냐. 야당으로서 존재 가치가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국민에게 알려서 현수막이라도 걸어야지, 아니면 소규모 집회라도 해야한다"며 "당원이라도 불러서 울분을 알려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근시일 내 원내외 위원장 전체회의라도 해서 결단하는 순서가 남았다"고 덧붙였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