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법인 태평양 M&A전문 김경석 외국변호사 영입 M&A팀 보강

글로벌 로펌에서 '기업인수합병, 사모펀드, 합작투자, 해외투자 자문' 등 수행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7.31 18:06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김경석 외국변호사 영입./사진제공=법무법인 태평양

법무법인(유한) 태평양(이하 태평양, 대표 변호사 김성진)이 글로벌 유수 대형로펌에서 기업인수합병(M&A) 전문가로 활동해온 김경석 외국변호사(뉴욕주)를 영입했다고 31일 밝혔다.

김경석 변호사는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교에서 학부(BA)를 마치고 미시간 로스쿨에서 법학박사(JD)를 취득했다. 이후 링크레이터스(Linklaters) 홍콩∙서울사무소, 화이트앤케이스(White & Case) 서울사무소를 거쳐 아놀드앤포터(Arnold & Porter) 서울사무소 M&A 팀을 이끄는 등 글로벌 주요 로펌에서 활동하며 기업인수합병, 사모펀드, 합작투자, 해외투자 자문 등을 수행해왔다.

그간 김 변호사가 성공적으로 수행했던 사건들 중에는 미국 5G 통신망 기업인 텔레월드 솔루션즈 인수 및 스페인 네트워크 솔루션기업 스페인 지랩스 인수 자문, 홍콩계 사모펀드인 베어링PEA의 애큐온 캐피탈∙저축은행 인수 및 한라시멘트 매각 자문, 현대자동차 대상 미국 및 유럽 내 벤처투자 자문 등 굵직한 프로젝트가 많다.

태평양 기업법무그룹을 이끄는 양시경 변호사는 “김경석 변호사가 한국 기업들의 크로스보더 거래 전문가로서 해외 유수의 로펌들과도 긴밀한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 기업이 해외에서 적극적으로 사업을 확대하는 데 큰 도움을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평양 아웃바운드 M&A팀은 GS건설의 스페인 수처리 업체 이니마 인수, CJ제일제당의 브라질 식품회사 셀렉타 인수, 미래에셋-아문디 컨소시엄의 프랑스 마중가 타워 인수, LG화학-GM의 전기차 합작투자 등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 자문을 성공적으로 지원한바 있다. 또한 태평양은 남미에서 광범위한 경력을 쌓은 조민희 변호사, 헤이그 상설 중재 재판소에서 근무한 이현정 변호사 등을 영입하며 아웃바운드 M&A와 PE 업무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