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연공서열 관행 타파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1.09 19:41
원주시가 연공서열 관행 타파를 위해 칼을 뽑았다.

열심히 일 잘하는 공무원을 우대한다는 것이 기본방향이다. 

능력과 성과에 따라 근무성적을 평가하고, 격무와 기피업무를 우수하게 수행하면 적극적으로 발탁 승진을 시행하겠다는 것이다. 

원주시가 지난 3일 발표한 2020년도 인사운영 기본계획의 주요 내용이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경력 대비 근무성적 평정 비율을 70퍼센트에서 90퍼센트로 대폭 상향 조정한 것이다. 

다시 말해 경력 평정이 10퍼센트밖에 반영되지 않는다는 의미인데, 직급에 따른 승진소요 최저연수만 지나면 경력이 짧든 길든 상관없이 거의 대등하게 성과 위주로 평가할 수 있게 된다. 

지난 11월 개정된 지방공무원법 임용령을 적극 반영한 것인데 1년의 유예기간을 두고 2021년부터 적용한다.

만약 평가자가 연공서열 위주로 근무성적평정을 하여 능력과 성과 중심의 평정을 저해한다면 평가자의 연봉과 성과금을 삭감하는 등 실질적인 인사 불익을 준다는 것이 시 방침이다.

또한, 승진후보자 명부상 배수 범위 이내라면 열심히 일 잘하는 공무원을 적극적으로 발탁하고 승진시켜 제도를 보완한다.

소신껏 일하라고 헌법에서 부여한 신분보장을 악용해 복지부동하며 연공서열로 승진할 날만 기다리는 일부 공무원들에게 경종을 울릴 만한 일이다.

김광수 원주시 부시장은 “이제는 연공서열을 당연시하는 시대는 지났다. 열심히 일 잘하는 공무원을 우대하는 것이 시 발전을 위해서도 바람직한 방향이고 그것이 결국 시민 여러분의 복지증진과 시민을 위한 행정서비스로 돌아갈 것이다.”라며 “원주시가 역대 최대 규모로 확보한 국비 1조 2천억 원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앞으로 더 많은 국비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성과와 능력 중심의 인사가 꼭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시 조직 정비를 위한 의지를 표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