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우성면에서 13번째 ‘시민과의 대화’ 이어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1.23 17:03
김정섭 공주시장은 지난 22일 우성면에서 13번째 시민과의 대화를 갖고 주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이어갔다.  

김 시장은 이 자리에서 “민선7기 들어 매년 2차례씩 시민과의 대화를 갖고 있다. 직원들 입장에서는 부담일 수 있지만 평소 하는 일도 시민을 위하는 일인 만큼 중간보고를 통해 소통하는 것, 이것이 바로 우리가 지향하는 지방자치이고 민주주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출산과 빈부 양극화, 불균형 문제 등 문제가 많은데 그때그때 듣고 고쳐 나가는 것이 민주주의고 공주시의 시정 방향”이라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수백억 들여 건물을 짓고 공장이 들어서는 것보다 시민들에게 꼭 필요한 사업이 추진된다면 그것이 오히려 더 행복한 일”이라며, “궁극적 목표는 바로 시민 행복”이라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또 “올해 시정화두는 ‘적토성산 갱위강시’다. 시민의 뜻을 모아 다시 강한 시를 만들고자 한 의지를 담았다”며 “시 차원에서도 올 한해 직원 역량 제고를 통한 행정력 강화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본격적인 시민과의 대화에서 주민들은 ▲마을 노후도로 보수 ▲행복 경로당 건립 ▲노인회관 싱크대 교체 ▲공주 가축시장 인도 개설 등 다양한 건의사항을 제시했다.

한편, 김 시장은 시민과의 대화에 앞서 신웅리 마을회관을 방문, 30여 명의 주민들을 만나 마을 숙원사업과 생활 민원 등을 청취했다.

한편, 다음 순방일정은 ▲28일 옥룡동 ▲29일 의당면, 사곡면 순으로 진행된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