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진암사회복지재단 ‘사랑의 밑반찬 나눔’ 13년간 지속 후원

취약계층 영양개선을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7천8백만원 후원금 전달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8.05 16:30
▲매일유업 진암사회복지재단에서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에 '사랑의 밑반찬 나눔' 기부금을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매일유업 조성형 부사장(왼쪽),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 김흥권 회장./사진제공=매일유업

 
매일유업(대표 김선희)의 진암사회복지재단(이사장 김정완)에서 취약계층 영양개선을 위한 후원사업인 ‘사랑의 밑반찬 나눔’ 사업에 쓰일 후원금으로 7천8백만원을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회장 김흥권)에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사랑의 밑반찬 나눔’은 평소 균형 잡힌 식사가 어려운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해 매주 밑반찬을 전달해 취약계층의 건강개선 및 근본적인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후원사업이다. 진암사회복지재단은 2008년부터 13년간 ‘사랑의 밑반찬 나눔’ 후원사업을 이어오고 있으며 지금까지 기부한 금액이 4억원 이상 된다.

올해는 양천구, 은평구, 서대문구의 결식 아동·청소년, 홀몸어르신 등 취약계층 총 100세대에 1년간 매주 적십자사 봉사원들이 직접 만든 밑반찬을 전달할 계획이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해 상황에 따라 밑반찬을 대신 할 대체식품을 비대면으로 배송할 계획이다.

매일유업 사회공헌담당자는 “매년 사랑의 밑반찬 나눔 사업을 통해 식사를 걱정하는 어려운 분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보람된다” 며 “앞으로도 어려운 분들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보다 많은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활동들을 확대·운영할 계획이다” 고 밝혔다.

한편, 진암사회복지재단은 사회공헌과 상생‧윤리경영을 핵심 가치로 삼고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2007년부터 대한적십자사와 사랑의 헌혈나눔, 취약계층을 위한 밑반찬 사업 후원 및 사랑의 도시락 제작, 청소년 장학금 지원, 임직원 참여 김장‧연탄 나눔, 재난안전센터 구축 지원, 에너지세이브 캠페인 참여 등 다방면의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