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금촌 민·군 복합커뮤니티센터 사업비 100억원 확보

舊파주등기소·법원 이전부지 활용, 2021년 행안부 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 선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9.01 11:27
▲파주시제공


 파주시는 2021년 행정안전부 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 접경지역 신규사업에 ‘금촌 민·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사업이 선정돼 사업비 100억 원(국비 80, 시비 20)을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舊파주등기소·법원이 운정신도시 이전에 따른 금촌 구도심 공동화 방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4월 행정안전부 ‘접경지역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사업’에 신규사업 지원을 신청했다.

접경지역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사업은 문화·복지 등 혜택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된 접경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지역적 특성을 살려, 문화·체육·복지시설 및 군장병도 함께 사용할 수 있는 다목적 공간을 조성하는 행정안전부의 주요사업이다.

시는 3월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지역주민과 군장병을 대상으로 입주시설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또한 舊파주등기소·법원 부지매입을 위해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을 수차례 방문 및 설득한 노력 끝에 지난 6월 부지매입을 완료했으며 7월 행정안전부 현장심사를 거쳐 이번 신규사업에 선정됐다.

총 사업비 262억 원을 투입해 기존건물 1개 층을 수직증축, 리모델링하고 별동으로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의 커뮤니티센터와 부설주차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2021년 건축설계를 시작으로 2022년 착공해 2023년 준공 및 개관할 계획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접경지역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으로 그간 복지·문화에서 소외됐던 주민들과 군인들의 커뮤니티 공간 조성과 더불어 침체됐던 구도심 지역경제 활성화까지 모두 이룰 수 있는 상생의 사업이 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구경찰서 부지 청사건립 계획 등 금촌 지역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공동화 방지를 통해 금촌 구도심을 새롭게 리모델링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