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문화도시 사업 진행…사업 주체 예술가·시민 공모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9.14 10:43
▲부천 문화도시 사업 공모 진행중인 사업들./사진제공=부천문화재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침체된 도시에 문화 활기가 찾아온다. 부천문화재단은 문화도시 정책에 대한 시민 의견을 받고, 지역 예술가의 작업실을 관광길로 만드는 등 시민과 예술가가 참여하는 문화도시 사업을 진행한다.

아울러 부천 고강동을 중심으로 공공디자인 등 도시재생도 추진한다. 재단은 문화도시 조성사업으로 도시예술투어 도시사파리, 시민참여단 시민기획프로젝트 등을 운영하고, 각 사업에 참여할 주체인 예술가와 시민을 모집한다.

‘도시예술투어 도시사파리’는 예술가 작업실을 개방해 시민 대상 체험프로그램을 진행 지역 특성을 반영한 예술 관광코스를 개발하는 정책사업. 9월 14일까지 참여할 예술단체를 모집하고 1곳당 최대 7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신청대상은 부천시 거주 등의 예술가 중에 지역 내 작업실을 보유하고 있는 3인 이상의 단체는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또한 문화도시 사업과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낼 ‘시민참여단’도 9월 14일까지 모집한다. 부천시민 또는 지역에서 활동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여단은 소정의 활동비를 받고 정책 개선 제안, 캠페인 등 문화활동 지원, 사업 모니터링 등 문화도시 시민위원으로 활약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시민과 단체가 직접 문화사업을 기획하고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시민기획프로젝트’의 참여자도 모은다. 9월 15일부터 연중 상시 모집한다.

또 ▲공유문화 도시 프로젝트 ▲지역 창의인력(단체) 발굴·육성 ▲생활친화 문화공간 등 문화도시 조성사업도 속속 추진한다. 각 모집과 관련한 상세 내용은 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