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퍼스트, CFO·CPO 영입… 스케일업 본격화

글로벌 웹툰·웹소설 플랫폼 태피툰 경쟁력 강화 및 IP·플랫폼 기반 전략적 사업 확장 속도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3.03.10 17:21
▲(왼쪽) 콘텐츠퍼스트 원유필 CFO, (오른쪽) 콘텐츠퍼스트 김생근 CPO
글로벌 K스토리 플랫폼 태피툰(Tappytoon) 운영사인 글로벌 콘텐츠 기업 콘텐츠퍼스트(대표: 방선영)가 사업 확장과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위해 C레벨 인사 2인을 신규 영입했다고 9일 밝혔다.

콘텐츠퍼스트는 최고재무책임자(CFO)에 원유필 전 맥킨지·딜로이트 전략·재무 전문가를, 최고제품책임자(CPO)에 김생근 전 라인플러스 AD 플랫폼 리드를 신규 선임했다.

원유필 CFO는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을 거쳐 글로벌 컨설팅 기업 맥킨지(McKinsey&Company)에서 다수의 신규 사업 개발, 경영 개선 및 투자 자문을 성공적으로 이끈 전략·재무 컨설팅 전문가다. 

콘텐츠퍼스트의 재무건전성 확보 및 신규 투자유치와 중장기적 기업가치의 제고를 위한 IP·플랫폼 사업 관련 투자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역할을 맡는다.

원 CFO는 “급성장하는 글로벌 웹툰 시장에서 태피툰의 성장 가능성을 눈여겨봤고 함께하게 돼 기쁘다” 라며, “앞으로 오리지널 콘텐츠와 프로덕트 강화를 중심으로 한 효율적 사업 운영 전략을 통해 시장 내 경쟁력을 높이고, 네이버웹툰·CJ ENM 등 기존 파트너십 강화와 신규 전략적 파트너십도 적극 탐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생근 CPO는 카카오, 삼성카드를 거쳐 라인플러스의 LINE AD 플랫폼 리드, 라인파이낸셜플러스의 라인 월렛 프로젝트 오너(PO)를 역임했으며 플랫폼 성장 모델 및 서비스 개발을 주도했다. 

앞으로 글로벌 K스토리 플랫폼인 태피툰 서비스 역량 강화에 힘쓸 계획이다.

김 CPO는 “빅데이터 기반의 정교한 개인화 서비스 등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해 글로벌 웹툰·웹소설 플랫폼의 새로운 기준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콘텐츠퍼스트 방선영 대표는 “다양한 경험과 인사이트를 갖춘 전문가들의 영입으로 태피툰 플랫폼 서비스 혁신과 사업 확장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질적·양적 성장에 중점을 둔 분야별 핵심 인재 영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콘텐츠퍼스트는 2016년 론칭한 글로벌 K스토리 플랫폼 태피툰을 통해 한국의 인기 웹툰과 웹소설을 전 세계 독자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2021년엔 자체 웹툰 레이블 태피툰 스튜디오(tt studio)를 설립하고, 유통 플랫폼을 넘어 콘텐츠 제작사로 입지를 넓혔다. 

2022년에는 웹툰·웹소설 제작사 씨엔씨레볼루션(C&C Revolution), 마루코믹스(Maru Comics)를 투자·인수하고, 레드아이스 스튜디오와 합작법인 회사 스튜디오 얼라이브(Studio Alive)를 설립하는 등 IP 제작을 본격화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