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박애원 추가 집단감염 행정명령 등 긴급대책

모든 요양시설 종사자 사적모임 자제 행정명령 검토 중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9.20 12:38
▲고양시청 전경

 
고양시는 지난 9월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정신요양시설 박애원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진자가 18명까지 늘어남에 따라 모든 요양시설 종사자의 사적모임 자제 권고 등을 담은 행정 명령 검토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또한 건물 내 체육관을 활용해 추가공간을 만들어 코호트 격리 중이던 입소자들을 분산 배치했다.

박애원의 파악된 확진환자는 44명의 직원 중 2명, 229명의 입소자 중 15명, 10명의 사회복무요원 중 1명 등 총 18명이다.

3층 입소자는 총 56명으로, 입소자 중 확진된 14명을 제외한 42명은 15일부터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18일 17시 30분에 긴급 재난 대책회의를 소집해, 대책마련을 위해 간부들과 머리를 맞댔다.

우선 같은 층 체육관에 칸막이를 설치해 10개의 추가공간을 만들고, 한 공간 당 침대 두 대를 배치하기로 했다. 기존 생활관 공간도 함께 활용, 추가감염을 막기 위해 코호트 격리 중이었던 42명을 보다 넓은 공간에 분리 코호트 격리했다.

또한 9월 19일부터 오는 29일까지, 모든 요양시설 종사자들에 대한 사적모임 자제 행정명령 조치 여부를 현재 검토 중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금까지 고양시에서 발생한 4차례의 요양시설 집단감염 사태는 전부 외부 접촉에 의한 전파”라고 설명하고, “몸이 약한 입소자 분들이 감염될 경우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 불가피하게 이러한 조치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