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기재부 총액기준 3억원 대주주 범위 확대, 피터팬적 사고"

"보수야권의 경제정책 발목잡기 동조" 비판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10.13 00:04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뉴스1

정부에서 주식양도세 과세대상인 대주주 요건을 3억원으로 확대하는 방침을 고수하기로 한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재명 지사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재부는 대주주 범위를 확대하면서 막연히 총액기준 3억원까지 내리다보니 시가총액 300조원을 넘는 삼성전자의 경우는 100만분의 1 지분마저 '대주주'로 간주했다"며 "정책에 대한 수용성을 고려하지 않고 고정관념에 빠져 불친절하게 관성적으로 대상을 확대하다 생긴 일"이라고 지적했다.

재정정책도 마찬가지라 전제한 이재명 지사는 "전 세계가 경기방어를 위해 확장재정정책과 가계소득지원(이전소득)을 추진하면서 OECD 평균 국가부채율이 110%를 넘어서고 있는데도 우리 기재부만 유독 성장시대 전통담론인 균형재정론과 국가부채 최저화 신념을 고수한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결과적으로 경제위기 극복수단인 재정정책에 스스로 족쇄를 채우고, 세계최악인 가계부채비율을 방치한 채, 보수야권의 경제정책 발목잡기에 동조하는 결과를 낳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경제나 재정의 원칙도 시대와 상황에 따라 바뀌는데, 기재부의 경제와 재정을 보는 관점은 과거 고도성장기의 사고에 그대로 머물러 영원한 어린이 피터팬을 보는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마지막으로 이재명 지사는 "경제정책과 재정정책은 결국 국민 삶을 개선하기 위해 국민 권한을 대신 행사하는 것이니 세월에 따라 능력도 감각도 더 가다듬고 성장해야 함을 기억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