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회, 환경부 주관 생태하천 복원사업 우수 사례지 오산천·궐동천 현장답사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3.05.31 16:20
안양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안양시 도심 속 생태하천 발전 방안 연구모임(대표의원 이재현)」은 지난 17일 오산시에 위치한 궐동천과 오산천을 답사했다.

궐동천과 오산천은 2010년부터 복원사업을 실시해 환경부 주관 생태하천 복원사업 공모전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됐으며, 체육시설 및 인공구조물 철거 후 생태여울 등을 조성한 자연형 하천으로 탈바꿈해 많은 시민들이 찾는 곳이다.

이재현 대표의원은 “오산천과 궐동천을 크게 자연생태구역, 운동·여가구역, 테마정원구역으로 구분하여 조성한 점과 특히 시민이 하천변 특정구간 정원을 조성하는 ‘하천입양제’ 및 각종 테마정원 조성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산천은 자전거 도로와 산책로 사이 화단을 설치해 자연스럽게 통행을 분리하고 있고 하천변에 많은 꽃과 식물을 식재했다며, 안양시 관내 하천도 화단을 활용해 안전한 산책로를 만들고 하천변 다양한 식생을 조성해 사계절 볼거리를 제공하는 하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양시 도심 속 생태하천 발전 방안 연구모임은 하천 생태계 네크워크 이해를 통한 생태하천 보전과 ‘친수공간 활용을 위해 이재현 대표의원을 비롯해 김경숙, 정완기, 장경술, 강익수, 이동훈 의원으로 구성됐으며, 7월 중에는 성남시 소재 탄천 벤치마킹을 계획하고 있다.
jmg1905@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