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장애인 자립생활 체험홈 개소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10.16 10:26
안양시가 13일 장애인 자립에 기여할‘장애인 자립생활 체험홈’을 동안구 호계동에 개소했다.

경기도와 안양시의 보조금을 지원받아 개소하는‘체험홈’은 장애인들이 일반주택에 살면서 스스로 자신의 삶을 관리하고, 사회로 나아가는 역량을 지원하는 복지공간이다.

LH공사 매입임대주택을 계약해 마련했으며, 운영은 안양시의 지원을 받아 안양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가 담당한다. 체험홈 입주자는 남·여 각 2명씩 총 4명이다.

전담 사회복지사가 이들의 일상적 활동에 필요한 대중교통 이용, 시장보기 등 생활 프로그램을 진행해 장애인들이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당당하게 살아가는데 도우미 역할을 하게 된다.

이용훈 안양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은 ‘장애인이 지역사회에 적응하기 위한 준비과정을 함께 하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체험홈 운영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차별 없는 행복한 복지 도시를 만들고, 장애인이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꿈꿀 수 있도록 안양시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