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표준모델이 되다"...서초구 K-방역, 중동‧유럽 등 수출

국내 1호 언택트 선별진료소...전국 지자체 및 정부기관 벤치마킹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10.29 11:33
 
▲서초구 선별진료소./©사진=서초구

서울 서초구(조은희 구청장)가 지난 9월14일 국내 최초 언택트 선별진료소를 개관한 지 1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관심이 뜨겁다며 정부기관, 지자체에서 벤치마킹을 위한 자료 요청과 문의, 견학이 잇따른다고 밝혔다.

또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과 유럽에서도 관심을 갖고 선별진료소 공사를 담당한 업체와 수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서초구 언택트 선별진료소에서는 역학조사부터 검체까지 전 과정이 ‘비접촉 워킹스루’로 이뤄지며 방문자와의 대화는 유리를 사이에 두고 ‘스피커폰’으로 한다. 또한, ‘자동음압제어시스템’, ‘공기정화장치’, ‘비접촉자동문’을 설치하여 비말전파 및 접촉에 의한 감염을 차단했다. 아울러, 총 6개인 검체실은 ‘글러브월’을 설치하여 유리로 분리된 공간에서 검체를 하고, ‘자동소독시스템’을 설치하여 환자가 나간 후 스위치만 누르면 자동으로 소독이 돼서 하루 500명 까지 안전하고 빠르게 검사를 할 수 있다.

아울러 구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감염병 대응 전 과정의 자동전산화를 위해 선별진료소 사전 예약시스템과 역학조사 앱을 개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구는 의료진과 방문자 모두가 감염 위험 없이 쾌적한 환경에서 빠르게 진료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아이와 함께 서초구 선별진료소를 찾은 A씨는 “시설이 열악한 선별진료소는 검사 받으러 가서 오히려 감염될까봐 걱정스러웠는데, 이곳은 시설이 어느 대학병원 보다 잘 돼있고 다른 환자들과 겹치지 않고 검사를 할 수 있어서 아이와 함께 왔는데도 안심이 된다. 이런 언택트 선별진료소가 모든 보건소에 설치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초구는 ‘접수-역학조사-검체'전 과정이 비접촉으로 이루어져 의료진과 피검사자의 접촉을 차단하고, 이용자 간 접촉으로 인한 전파를 막기 위해 비접촉 자동문, 자동소독시스템, 자동음압제어시스템 등 첨단 설비를 완비했다./사진=서초구

조은희 구청장은 “처음 언택트 선별진료소를 준비할 때 코로나19가 곧 수그러들 텐데 과한 준비가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방심하지 않고 주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철저히 준비했다.”며 “코로나19 재확산은 언제든 다시 일어날 수 있으므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늘 위기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