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금년도 방범용CCTV 신설 102대, 교체 471대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10.29 11:46
안양에서 범죄를 저지를 생각은 아예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 



매의 눈이 곳곳을 지키고 있어 얼마 못가 잡힐 수 있기 때문이다.



안양시가 특별교부세와 도비를 포함 25억 원을 투입, 올해 1월부터 이달까지 방범용CCTV 102대를 추가 설치하고, 노후카메라 471대를 새것으로 교체했다고 29일 밝혔다.



102대가 신규 설치된 곳은 어린이보호구역과 범죄취약지역으로 거론된 25개소다. 


이로 인해 관내 방범용 CCTV는 1천146개소에 5천384대로 늘어나게 됐다.



5천384대의 CCTV는 시청사의 스마트도시통합센터와 연계돼 24시간 거미줄 방범감시망을 이루고 있다.



특히 신규설치 CCTV는 지주를 포함해 노란색으로 도색, 시야에 잘 들어올 수 있게 돼 있는가 하면, CCTV와 비상벨 안내판에 LED기능이 장착돼 야간에도 쉽게 눈에 뜨이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교체(471대)와 신설(102대)된 CCTV 모두 2백만 화소 이상의 고화질을 자랑한다. 


기존 41만 화소에 불과했던 것에 비해 훨씬 선명하게 현장의 생생함을 전하게 됐다.



시는 이와 함께 12월까지 역시 취약지역으로 거론된 10개소를 대상으로 24대를 신설하고 노후한 19대를 교체하기로 했다. 


아울러 내년까지 기존의 CCTV를 포함해 2백만 화소이상의 고화질로 모두 교체할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방범CCTV와 비상벨이 야간에도 잘 식별될 수 있도록 했다. 시민안전을 위해 CCTV 확충과 개선사업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