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청년창업펀드 결성 선포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11.11 15:06
안양시청년창업펀드 결성 선포식이 10일 안양창업지원센터에서 있었다. 

청년창업펀드는 말 그대로 청년층 기업인들의 경영안정을 위한 자금줄로 활용된다.

안양시는 이날 안양청년창업펀드를 운영할 펀드운용사인 ㈜LSK인베스트먼트·㈜티인베스트먼트와 선포식을 겸해 업무 협약을 맺었다.

청년창업투자 생태계를 조성해 스타트업과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3자가 서로 협력할 것을 다짐한 것.

협약식에는 청년기업인과 예비 창업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펀드 운영에 대한 비전과 설명회도 마련됐다.

안양청년창업펀드는 앞서 밝힌 바와 같이 두 개의 조합으로 운영된다.

㈜LSK인베스트먼트 550억원과 ㈜티인베스트먼트 371억 등 총 921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빠르면 연내 투자가 시작돼 펀드운용기간 8년 동안 안양관내 소재 또는 관내로 이전예정인 청년·초기기업에 최소 100억 원 이상의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청년기업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계획했던 창업펀드가 드디어 조성돼 운영이 현실로 다가왔다.”며, 청년층 창업을 돕고 청년 스타트업 성공도시 안양을 만드는데 적극 활용하겠다.“고 전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