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과거사위 방문해 선감학원사건 진실규명 촉구

이재명 지사, 서한문 통해 “선감학원 사건 진실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 위해 힘써달라” 당부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12.11 17:40
▲이재강 평화부지사./사진=송민수 기자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10일 활동을 재개한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진실화해위원회)를 찾아 선감학원사건 피해자신고센터를 통해 접수한 피해자명단과 원아대장을 위원회에 제출했다. 

이 부지사는 또 김영배 피해자대표와 함께 정근식 진실화해위원장을 만나 선감학원 사건의 조속한 진실규명을 당부했다. 

그는 “끔찍한 국가폭력의 피해자들에게 명예회복과 진실규명의 길이 다시 열렸다는 점에서 선감학원 피해자들이 위원회 활동 재개에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면서 “경기도 역시 그간 수집한 피해사료와 조사 분석자료 등을 바탕으로 진실화해위원회 활동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근식 위원장은 “선감학원사건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피해자들의 연세를 고려해 되도록 빠른 시일 내에 조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 부지사는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편지를 정 위원장에게 전달했다. 

이재명 지사는 서한문에서 “위원회 활동을 통해 완결하지 못한 과거사 문제를 신속히 해결하고 국민통합의 미래로 나아갈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에서 경기도 조사 내용을 토대로 선감학원의 진실 규명과 피해자·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힘써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진실화해위원회는 지난 2005년 5월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기본법이 통과됨에 따라 그해 12월 설치된 독립적 국가기관으로 2010년까지 5년간 활동했다. 이어 지난 5월 국회에서 진상조사위원회를 재가동해 일제강점기 이후부터 권위주의 통치 시기까지 인권침해 사건에 대해 진상을 규명하게 하는 내용의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10일부터 활동을 재개했다. 

선감학원은 일제강점기인 1942년 조선소년령 발표에 따라 안산시에 설립된 감화원이다. 그러나 해방 후에도 폐원되지 않고 부랑아 갱생과 교육이라는 명분으로 도심 내의 부랑아를 강제로 격리·수용했으며, 이후 1982년까지 국가폭력 수용시설로 운영돼 아동인권유린이 자행된 곳으로 알려져 있다. 

도는 지난 4월 16일 옛 선감학원터에 선감학원사건 피해자신고센터를 개소하고 총 140명에게서 피해사례를 접수해 피해 조사․분석을 추진했다. 지난 7일에는 기자회견을 열고 폭행, 성폭력, 강제노역 등 피해사례 현황과 퇴소 후 피해자들의 어려운 생활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