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7호선 포천 연장사업 환승 논란...합리적 대안 모색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12.11 19:17
 
▲이재명 경기지사./사진=머니투데이


“포천시가 일부 주민의견처럼 환승 반대 직결추진 입장이라면 난망하더라도 서울시와 계속 설득하며 협의해 보겠습니다. 다만, 당연한 말이지만 결과는 장담하기 어렵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포천시 주민들에게 전철 7호선 연장사업의 진행 상황을 설명하며 합리적 대안을 모색해나갈 것을 선언했다.

이 지사는 “서울시가 직결을 반대하는 상황에서 지난한 협상만 이어가며 사업을 무기한 연기할 수 없었다”며 “포천시에 환승 시스템을 제안했고, 포천시는 이에 동의해 공청회 등 법정절차를 추진하게 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일부 포천시민들께서 직결을 요구하며 공청회를 반대, 일단 공청회는 무산됐고 그에 따른 경기도의회 심의도 순연되었으며 용역도 더이상 진행하기 어렵게 됐다”며 “직결 연장을 기대하던 포천시민 입장에서는 실망하실 수 있고 도로서도 충분히 이해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 “당초 포천으로의 7호선 직결 연장 계획은 기획재정부가 한국개발연구원(KDI)을 통해 적정성 검토를 실시하였는데 검토결과는 ‘기존 운영기관과 협의가 안 될 경우에는 셔틀(환승)을 해야 한다’ 였다”면서 “그런데 기존운영기관인 서울시가 직결을 반대했다”고 안타까워했다.

아울러 “직결은 과다 운행에 따른 적자운영 등의 문제가 있으니 본선은 8량으로 운행하되 수요가 없는 포천구간은 4량으로 줄여야 하므로 직결이 아닌 환승이 불가피하다는 서울시의 입장도 이해 못할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최악의 경우 서울시가 계속 반대하면 양주시 입장 때문에 양주를 기준으로 분리시공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는데 이 경우 비용도 증가하고, 서울시 입장이 직결로 바뀔 가능성은 더 낮아지므로 사업이 장기표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선을 위해 오래 어려운 길을 갈지 현실을 수용하고 빠르지만 부족한 길을 갈지 선택하는 것은 언제나 쉽지 않은 일”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기도는 언제나 그랬듯이 유익하게 일이 ‘되도록’하는데 집중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시간을 두고 직결이 될 수 있도록 여러분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치열하게 토론하고 조정하여 끝끝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정치이고 민주주의”라면서 “포천시민들께서도 직결을 위해 노력하시되 한편으로 치열한 논쟁을 통해 합리적이고 실현 가능한 방안을 찾기 위해 애써 주시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