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2020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 ‘2등급’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12.14 12:16
안양시의 청렴도가 최고 수준임을 다시금 입증됐다.

안양시는 9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종합 측정결과에서 상위권에 해당하는 2등급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도 같은 등급을 받은바 있어 자연스럽게 이 부분 2연패를 이뤄냈다.

특히 내부청렴도의 경우 전국평균이 지난해보다 낮아진데 반해 안양시는 지난해 3등급에서 2등급으로 한 단계 상승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가 매년 실시하는 공공기관청렴도는 국민이 평가하는 외부청렴도와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자체 평가한 내부청렴도를 종합 반영해 측정된다.

권익위는 금년 8월부터 11월까지 전화와 온라인을 통해 전국의 20만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에서 안양시는 외부와 내부청렴도에서 모두 2등급으로 측정됐다. 

종합청렴도 8.5점(외부청렴도 8.75점/내부청렴도 7.79점)을 기록, 전국 243개 지자체의 평균점수인 8점을 크게 상회한 것이다.

시민이 평가한 외부청렴도에서 금품, 향응, 편의제공 등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는가 하면, 내부청렴도는 응답자 대부분이 예산집행과 부서장 갑질 등의 행위가 전년에 비해 크게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같은 결과는 시가 그동안 ‘터놓고 토크쇼’, ‘청렴안양 Day’, ‘나부터 청렴 릴레이교육’, ‘찾아가는 청렴컨설팅’, ‘언택트 부패방지교육’, ‘시민과 함께하는 청렴아카데미’등 반부패 청렴도 향상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진행한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19의 상황에서도 청렴함을 위해 노력한 공직자들 노고에 감사한다. 아울러 성숙된 시민의식을 발휘한 시민에게도 고마움을 표한다”고 전했다. 최 시장은 또 "결과에 만족하기 보다는 청렴도의 상위권을 유지하고 더 높은 곳에 올라설 수 있도록 각오를 다지겠다"고 덧붙였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