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1인 가구 지원으로 고독사 예방 나선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12.24 15:51
안양시가 안양시자원봉사센터(이하 자원봉사센터)를 주축으로 1인 가구 지원을 통한 고독사 예방에 나서고 있다.

자원봉사센터가 지난 14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관내 6개 복지기관(무한돌봄센터, 만안·부흥·비산·율목종합사회복지관, 안양자활지역센터)과 1인 가구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혼자 어렵게 사는 고립된 가구를 찾아내 소통함으로써 고독사를 막겠다는 취지다.

협약에 따라 자원봉사센터를 비롯한 7개 기관은 1인 및 고립가구 발굴 관련 정보를 공유하게 된다. 

또 기관관계자들이 모여 1인 가구 지원과 서비스 연계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사례관리 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안양시는 앞서 금년 3월 31개 동 대상 전수조사를 시작으로, 이중 기초수급자 외에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310구를 접촉하고 발굴을 시도하고 있다.

이들을 중심으로 온라인 소통창구라 할 비대면 방식의 ‘마음의 라디오’를 2회 진행했다. ‘spoon(스푼)’이라는 앱을 활용하여 자원봉사자들과 1인 가구들의 사연을 소개하며 신청곡도 들려줬다.

많은 시간을 혼자 보내는 이들로서는 대화할 상대가 있다는 점에서 호응이 잇따랐다고 한 자원봉사자는 전했다.

시는 이와 함께 자원봉사자들이 주거취약지역 고독사 예방 체크리스트를 활용해 1인 가구에 대한 정보를 수시로 공유하는 카카오톡 채널‘올약’을 운영 중이다.

또 1인 가구를 기업 및 기관과 연계시킨 후원 사업을 추진해 4개 기업에서 1천백 여만 원 상당의 물품지원이 이뤄지기도 했다.

시의 이와 같은 고독사예방 사업은 전국 자원봉사센터로는 처음으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낳았다. 이로 인해 자원봉사센터의 1인 가구 발굴위한 자문위원회가 구성됐고, 역량강화교육도 실시됐다.

시 자원봉사센터 이사장인 최대호 안양시장은 주변의 작은 관심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고독사를 예방하는데 도움 될 수 있다며, 고립가굴 발굴과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 전했다.

시는 내년 1인 가구 대상 맞춤형 자원봉사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제도적 장치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1인 가구 자조모임과 온라인 커뮤니티 구축을 연차적으로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jmg1905@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