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버스 ‧ 택시 운수종사자 4,500여 명 코로나19 전수검사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12.30 13:50
 
▲고양시 제공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코로나19 감염확산을 예방하는 선제적인 조치로 대중교통 운수종사자 4,500여 명에 대해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달 30일부터 일주일간 운수종사자들이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고, 각 운수업체는 검사결과를 다음달 5일경까지 고양시 대중교통과로 제출하는 방식이다.

지난 11월 한 달간 고양시 확진자 가운데 서울 등 타 지역 발생이 65%에 달하는 등 최근 확진자 수 증가에 타 지역 감염이 큰 영향을 주고 있어, 시는 대중교통을 통한 감염을 사전에 차단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판단에서 4,500여 명에 달하는 운수종사자 전원을 검사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이번 전수검사를 통해 108만 고양시민들이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물론, 대중교통을 이용해 타 지역으로 통학·통근하는 시민들이 경각심을 갖고 대중교통 내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고양시 대중교통과 관계자는 “대중교통 운수종사자들의 근무 특성을 고려해 전수검사 방식을 현실적으로 조정했으며, 전수검사 결과 취합은 다음달 6일 오후 나올 것이라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번 전수검사는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기 위해 도입한 신속진단키트 검사 방법을 사용할 예정이다. PCR 검사와 달리, 검사결과가 검체 채취 후 30여분 만에 나오기 때문에 곧바로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으니 운수종사자 분들의 적극적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고양시 대중교통 운수종사자는 화정 문화광장(화정역 4번출구), 고양관광정보센터(정발산역 1,2번출구), 경의선 일산역 광장 등 3개소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우선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받을 수 있다.
sms@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