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제주들불축제 ‘새별오름 불놓기’ 영상 공개!

SKT 점프 VR 어플 통해 360 VR콘텐츠로 17일부터 제공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1.03.17 11:15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며 지난 13일 열린 제주들불축제 ‘새별오름 불놓기’ 영상을 17일부터 자사 점프VR 어플을 통해 고객들이 무료로 감상할 수 있게 한다고 밝혔다.

SKT 점프VR어플을 설치한 고객은 통신사 관계없이 제주 새별오름 현장에 있는 듯 실감나는 새별오름 불놓기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특히, 별도 VR기기가 없어도 스마트폰 화면을 드래그해 관람 뷰를 조정하며 영상을 즐길 수 있다.

SKT는 야간시간 대 최고의 화질을 위해 6K 해상도x 8대의 전문가용 360 카메라로 조도 성능 및 색상 깊이를 극대화 해 고해상도의 서라운드 영상을 촬영했고, 스무스-스티칭(Smooth-stitching) 기술을 통해 최고의 몰입감을 줄 수 있는 완벽한 현장 영상을 재현했다.

매년 제주 새별오름 전체를 태우며 새해 소망과 희망을 기원하는 의미로 열리는 ‘제주들불축제’는 올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됐다.

새별오름 불놓기는 지난 13일 KCTV제주방송 및 제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 바 있으며, 새별오름 위로 소환된 SKT의 태평무 AR이 활활 타오르는 들불과 함께 묵은 해충과 코로나 병균을 몰아내고자 하는 염원을 춤으로 승화하여 표현하는 모습이 화면에 등장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번 시도는 그 동안 콘서트 등 실내에서 주로 활용되어온 혼합현실(MR) 기술이 실외 야간 시간 대 생중계에 적용되었다는 기술적 진보 의미도 포함하고 있다. 또, 첨단 혼합현실 기술을 통해 코로나 시국에 침체되어 있는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는 등 ESG(환경, 사회, 기업구조) 가치 제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SKT와 한화는 지난해 9월 한화가 주관하는 국내 주요 불꽃놀이 행사를 SKT 혼합현실 콘텐츠로 독점 제공하는 전략적 협력을 체결한바 있다.

이는 불꽃축제를 통해 더 많은 국민들에게 희망과 열정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는 한화와 다양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국내외 혼합현실 시장을 선도하고자 하는 SKT의 이해 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로, 고객들은 앞으로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등 국내 유명 불꽃놀이 행사의 영상을 SKT 점프VR∙AR 어플 등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감상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전진수 SKT MR서비스CO(컴퍼니)장은 “SKT의 혼합현실 기술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분들께 제주들불축제 현장의 열기와 염원이 전달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혼합현실 기술이 사회 전반의 ESG 가치를 창출하는데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화 글로벌 김경주 상무는 “코로나로 현장에 오지 못한 관람객들에게도 이번 행사가 주는 희망∙치유의 메시지를 잘 전달하고자 혼합현실 기술을 활용했다” 며, “향후 ICT 기술을 접목해 불꽃축제의 생동감과 콘텐츠 완성도를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