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충주시장, 미래정책 수립은 넓은 안목으로 추진!

정부정책과 주변지역 상황까지 고려한 정책 마련 주문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03.23 08:40
▲조길형 충주시장
조길형 충주시장이 미래정책 수립은 넓은 안목으로 정부와 주변 상황까지 고려해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22일 열린 현안업무 영상회의에서 “충주의 미래를 보여줄 사업의 관련 정보를 충분히 파악하고 실리를 찾는 행정을 펼쳐야 한다”며 “우리 지역뿐 아니라 주변 도시의 상황까지 복합적으로 고려해 지역의 성장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찾아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충북선 달천구간 정상화와 관련해 “시민들이 충북선 고속화사업의 목적과 달천구간 정상화의 필요성에 공감할 수 있도록 전 공무원이 내용을 정확히 숙지하고 잘 안내해야 한다”며 “많은 시민의 서명운동 동참으로 지역 현안 사업이 정부 정책에 반영되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의 행복도시권 대상에서 충주 지역을 비롯한 충북 북부권이 제외되면서 지역 발전에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북부권의 공동발전이 수도권, 대도시 중심의 확장전략에 가로막혀서는 안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서 “북부권 시·군과의 협력을 통해 상생발전을 위한 전략을 발굴해 적극적으로 추진해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농민수당과 관련해 “지자체 재정이 투입되는 사업은 각 지자체의 실정에 맞게 직접 계획을 마련하는 것이 지방자치의 원리에 합당한 조치”라며 “무엇보다도 충주시민의 뜻이 올바르게 반영되어 농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도 했다.



조 시장은 재난재해 대응상황도 재차 점검했다.



특히, 코로나 확진 상황에 대해 “일상생활의 범주 속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사례가 보여 여전히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코로나의 장기화로 느슨해진 경각심을 환기하고 증상이 있는 분들이 빠짐없이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홍보에 더욱 집중해달라”고 지시했다.



과수화상병 예방 추진상황도 확인하며 “화상병이 처음 발생하는 개화기가 다가오고 있는 만큼 전염병 예방을 위한 전력 대응에 나서야 한다”며 “1차 발생 시 방역 조치, 농기구·장비와 같은 매개 의심 수단 처리 등이 지체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초동조치를 완비해 달라”고 거듭 지시했다.



조길형 시장은 “지역의 미래를 향한 거시적인 계획의 마련과 망설임 없는 추진력의 중요성은 몇 번이나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우리 지역에 영향을 미칠 주변 도시의 관련 사업을 상세히 파악하고, 항상 시민과의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반으로 미래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