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크플러스, 신규 멤버십 ‘스플패스’ 출시... 업계 최초 QR 체크인 도입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04.06 09:08
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대표 목진건)가 지점 이용 및 지정석 선택이 가능한 멤버십 서비스 ‘스플패스’를 4월 출시한다고 밝혔다.

스플패스는 라운지 이용을 제공하는 기존 공유오피스 멤버십 상품과 달리, 원하는 지점 내 지정석 선택까지 강화한 업계 유일의 멤버십 서비스다. 

상반기 오픈 예정인 스파크플러스 역삼3호점과 홍대점 등을 포함한 총 19개 지점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 코로나 이후 확산된 분산·거점 오피스 수요에 최적화된 상품이다. 

또한, 라운지는 물론 멤버십 가입 시 기본 제공되는 크레딧으로 회의실 사용도 가능하다.

특히, 업계 최초 QR 체크인 기능을 도입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안전성 및 분산 근무 효율성을 높였다. 

그간 공유오피스에서는 입주 사무실 외 타 지점 출입 시 24시간 전 방문 등록 및 대기, 직원의 대면 확인이 필수여서 절차가 번거로웠다. 

그러나 스플패스를 통해 QR 코드를 생성하면 원하는 시간 및 지점에 자유로운 출입이 가능하다. 

또 지정석을 이용하는 소속 지점에서는 외부인 초대 시 비대면으로 간편하게 손님맞이를 할 수 있다.

스플패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입주사는 최소 1개월부터 계약 가능하며, 계약 기간에 따라 주소지 등록도 할 수 있다. 

지정석은 현재 강남4호점과 상반기 오픈을 앞둔 홍대점 등 11개 지점 중 선택할 수 있고, QR 체크인 기능은 5월 중 모든 입주사 멤버를 대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스파크플러스 목진건 대표는 “스플패스는 분산·거점 근무 트렌드가 장기화됨에 따라, 다양한 근무지에 대한 수요가 높은 고객들에게 편의성과 접근성을 제공하기 위해 고안한 서비스”라며 “스플패스 오픈을 시작으로 규모와 관계없이 모든 입주사들이 효율적으로 분산 근무를 할 수 있는 인프라를 지속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플패스와 관련한 상세 내용은 오는 9일 오픈하는 스파크플러스 웹사이트 내 전용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스파크플러스는 강남·선릉·성수·시청·을지로 등 서울 주요 지역 내 현재 16개 지점을 운영 중이며, 오는 6월까지 홍대점·역삼3호점 등을 오픈해 총 19개 지점을 갖출 예정이다.


[스파크플러스 소개]

스파크플러스(https://www.sparkplus.co)는 국내 최대 창업지원기관인 스파크랩(SparkLabs)과 아주호텔앤리조트가 창업가 생태계 조성을 위해 만든 한국형 공유오피스다. 2016년 역삼점을 시작으로 현재 총 16개 지점(역삼점, 역삼2호점, 삼성점, 서울로점, 선릉점, 강남점, 을지로점, 삼성2호점, 시청점, 선릉2호점, 선릉3호점, 성수점, 강남2호점, 강남3호점, 성수2호점, 강남4호점)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 공유오피스 브랜드 중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스파크플러스는 기업의 정체성을 담은 맞춤형 사무공간인 ‘커스텀오피스’를 국내 최초 론칭하며 한국형 공유오피스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으며, 사무환경 종합 솔루션 서비스 ‘토탈 오피스 솔루션’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오피스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2019년 12월 총 3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해 누적 투자 유치금 약 600억 원을 달성하며 부동산종합운영사로 도약해 갈 예정이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