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장애인복지 유공자 24명 표창장 수여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04.21 08:52
최대호 안양시장이 20일 시청상황실에서 모범장애인과 민간유공 24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안양시는 코로나19 지역 확산을 우려해 장애인유공 표창수여식으로 제41회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를 대신했다고 밝혔다.

표창장을 수상인 24명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장애라는 역경을 극복해 타인에게 희망을 심어주고, 또 장애인 권익증진에 이바지한 이들이다.

최 시장은 24명에게 일일이 표창장을 수여하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강성철 안양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장은 장애인의 날 기념식을 하지 못해 아쉽지만 코로나19 예방차원이라는 점을 받아들인다며, 행사취소에 따른 보조금 전액을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양시는 반납한 예산을 장애인복지 향상에 사용할 계획이다.

한편 안양시는 지난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월 5만원의 장애인 신변처리용품을 지원하고 있으며, 장애인자립생활체험 홈 두 곳을 개소해 운영 중이다.

올해는 장애인복합문화관 7월 착공을 비롯해 장애인 특수치료사 지원과 긴급돌봄 및 장애인식 개선사업 공모 등을 추진한다.

최 시장은 이날 ‘익숙해진 차별을 거둬내는 힘은 우리 안에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SNS에 올려, 질병이나 불의의 사고로 누구라도 장애를 입을 수 있으며, 장애인은 특별한 존재가 아니라고 피력했다.

장애는 장애를 입은 당사자의 개성과 다름이 인정되는 작은 차이일 뿐이고, 이를 인식해야 하는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는 점을 덧붙였다.

아울러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 대해 실질적 도움이 되는 정책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