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해충돌방지법, 공직사회 변혁 출발점"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4.30 12:51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해충돌방지법 국회통과를 환영하며, 공직사회가 근본적으로 변하는 시작이 되기를 기원했다.

이 지사는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 논의가 시작된지 10년,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한 이재명 지사는, 매번 국민의 비난이 들끓고 나서야 실행에 나서는 관행은 꼭 바뀌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LH 사태를 비롯한 공직자들의 은밀하고 불법적인 부동산 투기는 국민들께 너무도 큰 실망과 정치불신을 안겨드렸다"며 "우리 국민들께서는 부동산 가격 폭등과 코로나19 확산, 경제위기라는 3중고 속에서도, '법준수'를 외치는 공직자들을 믿었고 정부 지침을 따라주셨는데 결과적으로 그 믿음을 배신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출처=이재명 지사 페북

그러면서 "공직 기강이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며 "법을 만들고 집행하는 공직자들이 똑바로 하지 않으면 국민들의 신뢰를 얻을 수 없고, 이런 상황에선 백 가지 정책도 개혁도 무효"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지사는 "포괄적인 이해충돌방지법의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촘촘하고 세심한 시행령 제정 등 후속작업과 함께, 국민을 위한 공직사회로 거듭나기 위한 개혁에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 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