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 자리 내놓을 것"

소모적인 논쟁하며 근무하지 않을 뜻 밝혀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8.20 15:13
 
▲황교익 페북 캡처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내정자가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사퇴의 뜻을 밝혔다.

경기관광공사의 주인은 경기도민이라고 말한 황교익씨는 "저의 전문성과 경영능력은 인사추천위원회 위원들로부터 이미 검증을 받았고 최종으로 경기도민을 대표하는 도의회 의원들의 선택을 받아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일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국회의원 등 중앙의 정치인들이 경기도민의 권리에 간섭을 했습니다. 경기도민을 무시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되면 하고 싶은 일이 있었고 신나게 일할 생각이었는데, 도저히 그럴 수 없는 환경이 만들어졌다"고 안타까워했다.

중앙의 정치인들이 만든 소란 때문이라고 비판한 그는 "이미 경기관광공사 직원들이 많은 피해를 입고 있는 듯해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며 "소모적 논쟁을 하며 공사 사장으로 근무를 한다는 것은 무리이기에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 자리를 내놓겠다"고 밝혔다.

황교익씨는 "제 인격과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정치적 막말을 했다"며 정중히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이해찬 전 대표가 저를 위로해준 것에 고맙다고 전했다.

그는 "정치적 의견이 달라도 상대의 인격과 권리를 침해하면 안 된다"며 "한국 정치판은 네거티브라는 정치적 야만에서 벗어나야 하고, 국민이 주권을 올바르게 행사할 수 있게 대권 주자 여러분은 정책 토론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