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NOW]경기도, 12월부터 '무(無)장애 관광' VR 콘텐츠 제공

도내 관광지 60곳, 관광숙박시설 20곳 가상현실 콘텐츠 제작…관광약자 불편 없앤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1.08.23 16:24

무장애 관광 자료사진/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장애인 등 관광약자가 관광지나 관광숙박시설을 방문하기 전 현장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온라인 가상현실(VR) 콘텐츠를 오는 12월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23일 도에 따르면 대상 관광지는 양평 세미원, 시흥 갯골생태공원 등 2019년부터 3년 동안 관광지 매력도, 관광약자 접근성을 기준으로 선정한 관광지 60곳과 도내 등록 관광숙박시설 약 200곳 가운데 접근성이 좋은 20곳이다.

도는 8~11월 현장 답사를 진행해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화장실·아기쉼터(수유실) 등 편의시설 위치, 이용 정보, 실제 현장의 보행환경 등 시설의 최신 정보를 파악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가상현실 콘텐츠를 제작해 오는 12월 '무장애경기관광' 마이크로페이지(bf.ggtour.or.kr)를 통해 누구나 언제든지 관련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가상현실 콘텐츠는 단순 화면정보 뿐만 아니라 이용자가 직접 원하는 정보를 선택해 이동할 수 있도록 구성하고, 360도 회전 영상을 삽입해 더 생생한 현장 확인이 가능하다.

또 전경 감상이 가능한 '항공 VR'을 추가하고, 음성안내 기능을 더해 정보접근성을 높인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관광약자가 도내 관광 시 현장의 각종 시설 미비로 불편을 겪거나 난감해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며 "이번 콘텐츠가 여행을 희망하는 모든 도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