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S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 전국 공항에서 사용된다!

전국 공항 국내선 이용 시 생체인증 등록을 위한 신분증 대체 수단으로 사용 가능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3.23 09:30

통신3사는 국내 최초 디지털 공인 신분증인 ‘PASS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전국 공항에서 사용 가능하도록 한다고 22일 밝혔다.

통신3사와 한국공항공사는 전국 공항 국내선 탑승 수속 시 생체인증 등록을 위한 신분증 대체 수단으로 ‘PASS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제공한다. 공항에서 모바일 신분증이 전산으로 인증되는 형태로 도입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공항공사는 국내선 항공기 탑승수속 시 신분증 미소지로 인한 승객불편을 해소하고자 ‘18년부터 바이오인증 One ID 신분확인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기존에는 최초 등록 시 주민등록증ᆞ운전면허증 등 신분증이 필요했으나, 이번 통신3사와의 협력으로 One ID 등록 시 신분증 대신 ‘PASS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통신3사ᆞ한국공항공사는 다수 항공사와 함께 ‘PASS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의 적용 다음 단계로 모바일 항공권과 모바일 운전면허를 결합한 ‘스마트탑승권’ 서비스도 공동 개발하고 있다. '스마트탑승권'은 공항 게이트 출입은 물론, 면세점ᆞ무인자판기 등 공항 내 서비스 전반에 적용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통신3사는 이번 ‘PASS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의 전국 공항 적용을 발판으로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사용처를 확대, 전국 어디에서나 PASS 앱을 신분증으로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고객의 편의성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한, ’22년 상반기 중 ‘PASS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의 보안 강화를 위한 고도화를 준비하는 등 '모바일 신분증' 서비스 분야의 선도주자로서 안전하고 편리한 사용 문화 형성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