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기도의회 “탄소 중립 실천을 위한 에너지 전환 토론회” 개최

道의회 문경희 부의장 좌장 맡아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2.04.05 10:21
“기후위기는 인류 생존의 문제이기에 탄소중립, 에너지 전환 정책의 방향이 실현 가능한 방향으로 나아가는지에 대해 집중해야 한다”

경기도의회 문경희 부의장이 좌장을 맡은 탄소 중립 실천을 위한 에너지 전환 토론회가 지난 1일 경기도의회 중회의실1에서 개최됐다. 이번 토론회는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공동주최한‘2022 경기도 상반기 정책토론 대축제’의 일환으로 진행되었다.

주제발표를 맡은 고재경 경기연구원 생태환경연구실 선임연구위원은 “탄소중립 규제는 새로운 경제질서 재편 예고이고, 위기가 기회”라며 “기후변화가 실물경제와 금융에 미치는 위험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글로벌 기업·금융사의 RE100 참여, ESG 투자 확대 등 탄소중립 대응이 본격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와 동일한 온실가스 배출 감축경로를 적용할 경우 경기도는 매우 급격한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전환 전략으로 에너지를 적게 쓰는 고효율 사회로 전환, 에너지자립 실행 기반 구축 등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 밖에도 주민이익공유형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재생에너지 원스톱 서비스 전담조직 설치, 전력 인프라 구축 로드맵 수립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첫 번째 토론자인 양기석 천주교 수원교구 생태환경위원회 위원장은 “경기도가 모범적인 에너지전환, 탄소중립 사회로의 이행을 수행해야 한다”면서 “도민이 주체가 되는 재생에너지 생산, 친환경적인 에너지 산업 생태계 조성 등의 제도 개선과 확충이 법제화를 통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관 기관과 시민 사회와의 협조를 통한 홍보, 캠페인에 노력을 기울이는 동시에 고착화된 재생에너지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재고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토론자인 이창수 전국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 연합회 회장은 “탄소중립목표 실현을 위한 연도별 이행 계획 수립, 재생에너지에 대한 도민의 높은 이해와 수용, 경기도형 녹색 금융이 필요하다”며 “도민참여형 협동조합의 활성화를 위한 공공부지 제공, 도내 모든 공장, 창고, 축사 등 시설에 태양광발전소 설치, 영농복합형 태양광발전소 사전 수요 조사 등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제언했다. 또한 탄소중립과 에너지 전환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 및 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세 번째 토론자인 홍현표 경기도 환경국 기후에너지정책과 신재생에너지팀장은 전력 자립 10만 가구 프로젝트 추진 배경을 언급하며, 도시 1가구 1발전소(미니태양광),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 공공용지활용 햇빛발전소 확대, 도민참여형 에너지자립 선도사업, 에너지 협동조합 생태계 조성 사업 등을 소개했다.

네 번째 토론자인 김나건 여주시 일자리경제과 에너지자립팀장은 소형태양광 사업 규모 확대, 주민 수용성의 제고, 부지공급 한계 극복, 예산편성 한계 극복, 태양광 발전사업을 통한 농촌 기본소득 지원 등을 여주시 햇빛두레 발전소 추진 배경으로 소개했다.

이어 “여주시 에너지센터가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에너지센터 시범사업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히며 “향후 에너지센터가 다양한 인적·물적 네트워크 구축, 맞춤형 사업 컨설팅, 주민 소통 창구 역할 등의 기능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경희 부의장은 “기후위기는 인류 생존의 문제이기에 탄소중립, 에너지 전환 정책의 방향이 실현 가능한 방향으로 나아가는지에 대해 집중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적극적인 예산 편성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문 부의장은 “경기도의회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위원으로서 관련 현안과 대응 정책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겠다”고 말하면서 토론회를 마무리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