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용산구, 2022년 스마트 공원 조성사업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2.04.12 16:25
▲지난 8일 스마트조명제어시스템이 설치된 삼각지 어린이공원_이용주민이 없을때 가로등 조도가 낮다/사진=용산구 제공
서울 용산구가 사물인터넷 기반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2022년 스마트 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구는 근린·역사, 어린이, 소공원 14개소 대상 구비 8300만원을 투입해 5월까지 기반공사를 마친다.

스마트 공원 조성사업은 △스마트 조명제어 시스템 구축 △공원등 양방향 원격 관리 시스템 설치 두 분야다.

스마트 조명제어 시스템 구축 대상은 동자, 문배어린이공원 두 곳이다. 구는 공원 내 노후 공원등 교체 시 조도조절 가능한 센서를 설치한다. 센서는 이용객이 없을 때 조도 약18W, 이용객 접근 시 60W로 자동 제어해 에너지 절감과 빛 공해 방지를 유도한다.

공원 등 양방향 원격 관리 시스템 설치는 이봉창역사공원 등 12개소가 대상이다. 점등상태, 선로누전, 정전 등 작동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공원 내 분전함에 설치된 양방향 감시 점멸기가 관리자 단말기로 즉각 상황을 전달하는 구조다. 관리자는 단말기를 통해 실시간으로 운영상태 점검 및 점·소등 등 즉각 원격조치 할 수 있다.

구는 3월 공원 현장조사를 마치고 5월까지 공사를 마무리한다.

구 관계자는 “지난해 처음 공원 7개소에 조도 조절 센서, 원격관리 시스템을 설치해보니 사업 효과성이 높았다”며 “이에 사업을 확대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구는 삼각지어린이공원 외 1개소에 스마트 조명제어 시스템을 구축하고 서빙고근린공원 외 4개소에 공원등 양방향 원격관리시스템을 설치한 바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스마트공원 조성사업은 이용객 안전을 지키면서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대표 모델”이라며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사람과 자연이 어울어진 녹색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