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진로 신규 TV 광고 ‘꺼비 월드’ 공개!

냉장고 속 세상을 두꺼비들이 모여 살고 있는 꺼비 월드로 표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5.13 09:00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꺼비 월드’ 콘셉트의 진로 TV광고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신규 광고는 지상파, 케이블, IPTV, 온라인 등을 통해 12일부터 방영된다.

이번 광고는 두꺼비들이 소비자를 만나러 가는 여정을 담았다. 냉장고 속 세상을 두꺼비들이 모여 사는 꺼비 월드로 설정해 광고의 재미를 더했다. 또한, 3D 애니메이션 작업으로 광고의 완성도를 높였다.

광고는 꺼비 월드의 오리지널 레시피 연구소에서 시작한다. 두꺼비들이 원조의 초깔끔한 맛에 대한 연구에 몰두하고 있는 연구소에 ‘띵동’ 소리가 울려 퍼진다. 두꺼비들은 일제히 소리나는 곳을 응시한다. 그 순간 다양한 캐릭터의 두꺼비들이 뛰쳐나와 빛줄기를 향해 달려간다. 치열하게 몸싸움하며 경쟁한 결과, 오리지널 두꺼비가 가장 먼저 빛줄기를 통과한다. ‘깔끔하게 잡았다’라는 말과 동시에 두꺼비는 자연스럽게 진로 병으로 바뀐다. 진로를 마시는 남녀의 모습과 함께 ‘초깔끔한 맛’이라는 나레이션이 나온다. 다시한번 ‘띵동’ 소리와 함께 화면을 응시하는 두꺼비들의 익살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며 광고는 마무리된다.

진로는 올해 출시 4년차를 맞았다. 진로는 지난 3년간 누적판매 10억병을 돌파하며 참이슬과 함께 하이트진로의 대표 소주 브랜드로 성장했다. 진로는 업계 최초로 두꺼비를 활용한 캐릭터 마케팅으로 주목받고 있다. 광고 역시, ‘테라 두꺼비’, ‘자이언트 두꺼비’, ‘캡틴 두꺼비’ 그리고 ‘꺼비 월드’까지 다양한 캐릭터로 확장해 가고 있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이번 광고는 냉장고 속의 세상을 꺼비 월드로 재치있게 풀어냈다”며,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쾌한 마케팅 활동으로 진로의 대세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