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오뚜기 중앙연구소, 서울대 식품영양학과와 업무협약 체결

과학적·영양학적 가치 입증된 제품 개발 추진, 식품산업 발전 위해 상호 협력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5.20 14:37

㈜오뚜기 중앙연구소가 건강한 식문화 조성을 위해 서울대학교 식품영양학과와 손을 잡는다.

㈜오뚜기 중앙연구소와 서울대학교 식품영양학과는 17일 오후 서울대학교 생활과학대학 송관용홀에서 식품산업의 발전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울대학교 홍재희 학과장과 ㈜오뚜기 김승욱 연구소장 등 양측의 주요 관계자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협약은 건강 지향적인 제품 수요가 높아지는 점을 고려하여 과학적인 데이터 기반의 영양학적으로 우수한 식품을 개발하기 위해 추진됐다.

양측은 본 협약을 기점으로 △건강한 식문화를 선도하기 위한 상호 협력 △식품 및 영양학 전문가 자문을 통한 교류 및 기술 협력 △식품산업의 미래를 위한 공동연구 추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 이 외에도 식품산업의 발전을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 실천하며 상호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서울대학교와의 업무협약은 오뚜기 제품의 경쟁력과 신뢰도를 더욱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급변하는 시장 환경과 소비자 니즈를 신속하게 파악, 수렴해 인류의 식생활 향상에 이바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뚜기 중앙연구소는 연구개발부를 거쳐 1985년 연구소, 1989년 5월 중앙연구소로 발족됐으며, 과학기술처로부터 기업부설연구소로서 승인을 받았다. 지난 2020년에는 증축 및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 국내 식품기업 최고 수준의 파일럿 설비와 시험 분석기기들을 활용해 활발한 연구활동을 펼치고 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