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환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번동성당 노유자시설 방문

심각한 돌봄 공백, 기존 노유자 시설 등 활용해 조속히 확충해야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8.12 21:53
▲ 사진제공=서울시의회
서울특별시의회 이종환 문화체육관광위원장(국민의힘, 강북1)은 지난 11일 우리동네키움센터 후보지 발굴 차 강북구 번동성당 내 노유자시설을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이 위원장이 지난 3일 서울시 관계자로부터 강북구 우리동네키움센터 현황보고를 받은 후, 후속조치로 이뤄졌으며, 서울시와 강북구 담당자가 참석해 후보지 물색을 도왔다.

우리동네키움센터는 만 6~12세의 돌봄이 필요한 모든 아이들이 이용할 수 있는 쉼·여가·놀이공간을 마련·제공, 방과 후 초등학생들의 돌봄 공백 해소 사업으로, 서울시는 시설의 규모와 기능에 따라 일반형·융합형·거점형으로 나눠 운영하고 있다.

이 중 일반형은 집·학교에서 걸어서 10분 거리, 80㎡ 이상 210㎡ 미만 소규모 건축물에 설치하여 틈새돌봄에 대한 수요와 접근성에 초점을 맞추고, 보건복지부의 다함께돌봄 사업과 연계하여 구립형태로 운영 중이다.

강북구의 우리동네키움센터 현황은 8월 현재 기준 4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내년 1월까지 3개소를 추가 설치하여 총 7개소가 운영될 예정이다.

강북구 7개소는 서울시가 연내 목표로 잡은 282개소 설치를 기준으로 25개 자치구 평균 11.3개소에 크게 못 미치는 수치이며, 이는 근접한 노원구 27개소 대비 25.9%에 불과한 수준이다.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2021년 하반기 강북구 내 14개의 초등학교 학생 수는 9,309명으로, 이용 정원을 20명 내외로 하고 있는 일반형·융합형 센터를 기준으로 할 경우 7개소의 총 정원은 140명에 불과하여(관내 초등학생의 1.5%) 매우 열악한 실정이다.

▲ 사진제공=서울시의회
지역아동센터로도 운영됐던 노유자시설의 관계자는 “우리동네키움센터를 새롭게 설치하기 위해서는 자치구의 공간 발굴이 필수이다”라며, “우리 시설은 노유자시설 용도로 지정되어 유사 사업을 잘 수행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공실로 남아있는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인근의 많은 부모님들이 왜 우리 시설에 키움센터를 설치하지 않는지 묻는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면서 하루 빨리 수요에 대응해 줄 것을 당국에 호소했다.

이 위원장은 “초등학생 방과 후 돌봄에 대한 공급은 수요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상태로 우리동네키움센터 설치 공간을 발굴하기 위한 자치구·서울시의 노력이 각별히 요구되는 상황이다”라며, “특히 강북구는 주변 자치구에 비해서도 매우 열악한 실정이므로 별도 용도변경이 필요없는 기존 노유자시설을 적극 활용하여 키움센터를 확충해 달라”고 촉구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