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기업애로 원스톱 종합지원센터' 확대

복합애로 해소 위한 ‘협의체’ 구성, 합동 현장기동반 정례화 등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10.05 20:07

최근 글로벌 공급망 악화와 원자재 가격 상승, 경기침체 등으로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민선 8기 경기도가 기업애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기 위한 시스템을 한층 더 강화했다.

경기도는 4일 오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염태영 경제부지사, 유관기관 관계자, 중소기업 대표 등이 참여한 가운데 '기업애로 원스톱 종합지원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기업애로 원스톱 종합지원센터'는 기업애로 상담부터 해결까지 원스톱으로 통합 관리하고 다양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 설치된 기존 ‘기업SOS지원센터’의 인력과 기능을 대폭 확대·개편한 것이다.

자금, 기술, 수출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애로를 원스톱 종합지원센터 한 곳에서 총괄 상담하고 지원함으로써 기업인들이 여러 기관으로 발품 팔 필요 없이 더욱 편리하게 실질적인 도움을 받도록 하겠다는 것이 도의 의도다.

이를 위해 이곳에서는 상담부터 해결까지 기업애로를 책임지고 끝까지 추적 관리하는 ‘전담 코디네이터’를 운영하고, 자금·기술·사업화 등 문의가 많은 기업애로 분야에 전문가를 확대 배치해 심층 상담은 물론, 즉시 정보제공, 사업·정책 연계 지원 등을 원스톱으로 처리하는 활동을 펼치게 된다.

관련 전문인력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재)경기테크노파크 등 각 기관과 협업하여 통합 배치했다.

아울러 기업인들이 편하게 상담할 수 있도록 내부공간을 확충·재정비하고 수출·판로·노무·법률 등 분야별 외부전문가 상담 횟수도 월 2회에서 주 2회로 늘려 맞춤형 컨설팅을 강화한다.

다양한 사안이 얽혀 즉시 해결이 어려운 ‘복합애로’ 상담은 관계부서·기관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조정하고, 법령·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관련 부처 등에 적극 건의하는 등 기업 하기 좋은 경기도를 만드는 데 앞장선다.

이 밖에도 ‘접시 깨기’ 행정을 강조한 김동연 지사의 정치철학을 실천하는 차원에서 현장과 소통하는 ‘도(道)-시군-유관기관 합동 현장기동반’을 정례화하는 등 현장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듣고 도정에 반영하는 데도 힘쓴다.

도는 이번 원스톱 종합지원센터가 기업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해결창구로써 기업애로를 해소하는 데 그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원스톱 종합지원센터의 운영시간은 월~금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로, 이용 방법은 종합지원센터로 전화 문의 후 상담받으면 된다.

염태영 경제부지사는 “기업인 입장에서 다양한 경영 애로를 들어주고 해결해 주는 중심 플랫폼 역할을 하고자 이번 기업애로 원스톱 지원체계를 확대 개편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기업이 필요로 하는 다각적인 서비스를 제공하여 기업 하기 좋은 경기도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지난 2021년 한해 약 6,000여 건의 기업애로를 상담 처리했으며, 법령·제도 등 종합적 검토가 필요한 복합애로의 경우에 대해서는 관련 부서·기관의 의견을 종합해 해결한 바 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