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 진도군, 2023 그린뉴딜 지중화 사업 선정

진도초 통학로 830m 구간 2024년까지 정비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하정 기자 입력 : 2022.10.25 10:33
▲ 진도군, 2024년까지 진도초 통학로 정비/사진=진도군 제공.

전라남도 진도군이 산업통산자원부가 공모한 2023년 그린뉴딜 전선 지중화 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27억 원을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그린뉴딜 지중화 사업은 학교 주변 통학로 등 지중화 필요성이 높은 지역의 전신주를 철거하고 전선과 각종 통신선을 지하에 매설해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과 시가지 경관을 개선하기 위한 국비 지원사업이다.

지중화 사업 구간은 등·하교시 교통이 혼잡하고 사고위험이 높은 진도초등학교 통학로 830m다. 2024년 상반기까지 행정 인허가, 실시설계를 끝내고 착공해 하반기에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전선 지중화 사업은 사업비의 50%를 지자체가 부담해야 함에 따라 그동안 확대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국비 20%, 군비 30%, 한전·통신사 50%의 비율로 총사업비 27억 원을 분담해 재정 부담이 크게 줄게 됐다.​

김희수 진도군수는 “그린뉴딜 전선 지중화 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통행 불편 해소와 통학로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시가지 경관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해 지역 상생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jlee@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