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제14회 간사이(関西) 한일 경제포럼’ 개최

미래모빌리티 분야 한일 협력 주제로 기업인 백여명 모여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11.03 14:12
KOTRA(사장 유정열)는 주오사카 대한민국 총영사관(총영사 김형준)과 함께 이달 1일 ‘제14회 간사이 한일 경제포럼’을 개최했다. 미래차 전환 시대 한일협력을 주제로 개최된 이 행사에 현지 기업 관계자 백여명이 참석했다.

일본 정부는 탈탄소 사회 실현을 목표로 2035년까지 전기차로 100% 전환을 선언했으며, 도요타 등 업계 대표기업들이 잇따라 미래차에 중점을 둔 연구개발 및 설비 투자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일본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내 전기차 판매량은 0.5% 수준으로 미미하지만 강점인 부품·소재와 견고한 내수시장을 등에 업고 미래차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러한 배경 속에 현대자동차는 13년 만에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를 주력으로 일본 시장에 재진출했다. 미래차 전환에 따라 자동차 산업의 경계가 무한하게 확장되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양국간 협력을 통해 일본을 새로운 미래 모빌리티 전략 거점으로 주목했기 때문이다.

이번 포럼은 교토산업대학의 ‘한일 미래모빌리티 대응현황과 협력 가능성’에 대한 강연을 시작으로 KOTRA의 ‘한국 미래모빌리티 산업의 투자환경과 정책’ 발표, 경상남도 투자유치단의 ‘경남 미래차 산업현황과 투자환경’ 소개로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현대모빌리티재팬은 ‘현대의 일본시장 전략 및 동향’을 발표했다.

일본 측 연사로 참여한 오사카부 스마트시티전략부와 일본국제박람회협회는 오사카의 미래모빌리티 활용사례를 소개했다. 특히 협회가 언급한 ‘하늘을 나는 차 (에어택시)’는 3년 후 열리는 2025 오사카엑스포에서 선보인다는 소식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아울러 행사장에는 부산시 홍보부스를 구성하여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현지 홍보활동도 함께 진행했다.

손호길 KOTRA 오사카무역관장은 “미래차는 전자, 화학 등 전후방 연관 효과가 크고, 세계적 탄소중립 흐름 속에서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기회시장”이라며 “투자유치를 포함해 한일 기업 간 실질적인 협력수요를 앞장서 발굴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