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한양도성·북한산성·탕춘대성' 세계유산 우선등재목록에 선정

서울시, 고양시 조선의 수도성곽과 방어산성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공동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12.15 14:40
경기도와 서울시, 고양시가 공동 추진 중인 한양도성, 북한산성, 탕춘대성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사업이 첫 번째 관문을 통과했다.

경기도는 문화재청이 지난 8일 ‘조선의 수도성곽과 방어산성: 한양도성, 북한산성, 탕춘대성’을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위에서 유네스코 세계유산 우선등재목록에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세계유산 우선등재목록은 잠정목록 중 등재 준비가 잘 된 유산을 선정하는 단계다. 앞으로 세계유산 등재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하기까지 등재신청 후보 선정, 등재신청 대상 결정 등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경기도, 서울시, 고양시 및 경기문화재단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기존에 잠정목록에 등재된 한양도성에 북한산성과 탕춘대성까지 연계해 ‘조선의 수도성곽과 방어산성’을 연속유산으로 구성했으며, 이번에 우선등재목록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앞서 경기도와 서울시, 고양시는 9월 30일 ‘수도성곽 방어체계와 군사유산’을 주제로 한 국제학술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한양도성과 배후지역인 북한산성, 그 사이를 연결하는 탕춘대성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특히 18세기 조선의 성곽관리 및 운영이 체계적이고 조직화 됐음을 입증하고, 등재 신청을 위한 공동연구 수행, 전문가 자문, 국내·외 유사 유산의 비교연구, 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 세계유산 등재 특별전담조직(TF팀) 구성 등 등재신청서 작성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왔다.

‘조선의 수도성곽과 방어산성’은 조선왕조의 수도인 한양을 방어하기 위해 축성한 성곽군으로 18세기 완성된 수도 방어성과의 구조와 특징을 잘 보여준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표준화된 소성석(축조 방식의 일종) 축성기술의 적용 및 수도성곽‧방어산성을 차단성으로 연결해 일체화된 방어시설을 구현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향후 세계유산 등재추진 및 유산보호관리를 위해 경기도-서울시-고양시 간의 협력관계를 공고히 하고, 통합연구조직을 구성하는 등 세계유산 등재 업무에 공동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