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 부산시 '기후위기시계' 준공…광역시도 최초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위기 심각성 제고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하정 기자 입력 : 2022.12.28 10:14

부산시가 부산시민공원 남1문 입구에 ‘기후위기시계’를 설치하고 28일 준공 기념식을 개최한다.

기후위기시계는 지구온난화 등 전 지구적 이상기후로 인명·재산 피해가 급증함에 따라 기후위기에 대한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전세계 과학자, 예술가, 기후활동가들이 참여하는 세계적인 프로젝트다.

뉴욕 기후행동단체 클라이밋클락(Climateclock.world)이 이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다. 부산시는 이 단체의 공식 파트너사인 ㈜헤럴드사와 협조해 광역시도 최초로 정식 라이선스를 취득하고 기후위기시계를 설치했다.

기후위기시계에는 전 세계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기반으로 지구의 평균 온도가 산업혁명 이전보다 1.5도 상승하기까지 남은 시간이 표출된다. 1.5도가 상승하면 생태계 붕괴 한계치를 넘기게 돼, 빙하가 녹아 해수면이 상승하고 일상적인 폭염과 물 부족, 홍수와 산불로 지구 생태계와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게 된다.

현재 남은 시간은 약 7년이다. 이는 유엔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자료에 근거해 탄소시계를 만든 독일 메르카토르 기후변화연구소(MCC) 정보를 반영해 수시로 수정된다.

부산시 이근희 환경물정책실장은 “이번 기후위기시계 설치를 계기로, 시민 여러분들께서 탄소중립 실천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며, “시는 앞으로도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홍보 캠페인 등을 테마별로 지속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jlee@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