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난해 건설 자재 품질시험 834건 수행

품질시험 수수료 지난해 3억 6천만 원 수입 및 현장 중심의 선제적 품질관리로 국․공립시험기관 공신력 제고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1.13 11:35

경기도는 지난해 레미콘 등 건설 현장 반입 자재에 대한 품질시험 834건을 수행해 부실시공 예방과 자재 품질 확보에 기여했다고 12일 밝혔다.

경기도건설본부 내 품질시험실은 1976년 지방정부 최초의 국‧공립시험기관으로 설립돼 각종 건설 현장으로부터 품질시험 대행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철근화학성분측정(P,S,Si) 등 138종목의 품질시험이 가능하다.

지난해에는 총 834건의 품질시험을 했고, 이에 따른 수수료 수익 3억 6천만 원을 거뒀다. 이는 2021년부터 첨단 디지털 장비로 현대화해 금속화학성분측정기 등을 새로 구입했고, 노후 장비 교체 및 특히 시험 수요에 부응하고자 가드레일 수평지지력시험 등 품질시험 종목을 확대한 결과다.

이와 함께 도 품질시험실은 지난해 도로공사에 사용하는 레미콘과 아스콘 등 현장 반입 자재의 품질 적합도를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는 ‘품질관리 현장확인 컨설팅반’을 운영했다. 지방도 325호선 ‘불현~신장’ 등 건설본부 발주 도로현장 15곳에 대해 31회(현장별 1~3회)를 컨설팅 점검을 했으며, 다짐도 등 3건의 부적합을 확인했다. 부적합한 사항은 현장별 후속공정 전 보완 시공해 부실시공을 예방하고, 품질을 확보했다.

이 밖에도 첨단 디지털 장비를 활용해 도내 지방도 등 약 4천300㎞를 대상으로 도로 차선 반사 성능을 측정한 결과, 부적합 차선 약 1천338㎞(점검 대상의 31%)를 발견해 차선도색(보수)공사를 연차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사람이 직접 장비를 들고 다니는 옛 장비가 아닌 차량이 차선을 지나가기만 하면 자동 측정하는 첨단 디지털 장비인 ‘차량부착형 차선반사성능측정장비’를 2020년 2월 전국 지방정부 최초로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한건우 경기도건설본부 도로건설과장은 “올해도 현장 중심의 선제적 품질시험 및 컨설팅 점검 등을 통해 부실시공을 예방하고, 안전한 건설 현장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