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NOW]경남도의회, '숙련기술자→명장'으로 변경 조례안 발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3.01.17 14:30
▲경남도의회 전경/사진=뉴시스
경남도의회가 지역 숙련기술자에 대한 행정적 명칭을 '기능인'에서 '경상남도 명장'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담은 조례안을 발의했다.

17일 도의회에 따르면 진상락 의원은 '경상남도 기능인 우대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을 대표발의했다. 이 조례안은 오는 19일 오후 2시 제40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결되면 시행된다.

진상락 도의원은 제안설명에서 "지역 산업 경쟁력의 근간은 숙련기술자에 달려 있다"며 "독일, 스위스 등 선진국의 숙련기술자에 대한 우대는 지역 생산 제품의 명품화를 이끄는 뿌리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경남의 경우 숙련노동자들을 지원하는 조례 명칭부터 '기능인'으로 규정하고 있으나, 대구와 인천, 광주, 대전,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제주 11개 지역은 '명장', 서울과 부산, 울산, 경북은 '최고장인'으로 각각 지칭하고 있어 용어상 상대적 위상 차별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고 언급했다.

진 의원은 "따라서 경남도 지역 숙련기술자 명칭을 '경상남도 명장'으로 변경해 타 지역 명장들과의 명칭 및 위상에 관한 혼란을 예방하고, 지역 숙련인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례 개정을 계기로 지역사회에서 숙련 인력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인식을 높이는 계기로 활용하고, 이를 토대로 젊은 인력들의 신규 유입을 이끌어 내어 숙련기술이 전승되는 선순환이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더 나아가, 경상남도 명장에 대한 명칭뿐 아니라 명장에 대한 실효성 있는 지원과 기술인력 육성 정책을 마련해 명장들이 관련 기술 전수를 비롯한 사회적 기여와 지역 산업경쟁력 강화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