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NOW]농어촌버스 무료... 지자체별 교통복지 다양화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3.02.14 13:56
▲65세 이상 노인의 지하철 무임승차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7일 대전도시철도 대전역 발권기에서 노인이 우대권을 발권 받고 있다. /사진=뉴스1
'지하철 무임승차 연령 상향' 논쟁이 확산되는 가운데 일부 지자체가 연령에 관계 없이 '시내버스 무료화'를 추진하고 있다.

세종시는 '대중교통 전면 무료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소득, 연령과 무관하게 관내 대중교통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이다. 14일 세종시에 따르면 '대중교통 전면 무료화'가 포함된 버스노선 개편 등 대중교통 효율화를 위한 연구 용역 결과가 곧 나올 예정이다.

시는 용역 결과가 나오면 오는 6월까지 기본계획수립 및 대중교통 노선 개편을 마무리하고 올 하반기에 대중교통 기본조례개정에 돌입한다. 2025년 1월 시행이 목표다.

경북 청송군도 청송지역 농어촌 버스 이용을 지난달부터 전면 무료화 했다. 올해 첫날부터 지방소멸 위기 극복과 교통복지 향상을 위해 군민은 물론 관광객까지 전면 무료화 정책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군에 따르면 올해 첫날부터 지방소멸 위기 극복과 교통복지 향상을 위해 군민은 물론 관광객까지 호응을 얻고 있다. 청송버스㈜는 '농어촌버스 무료운행' 이후 버스 이용객이 약 20% 정도 늘어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대전시는 오는 9~10월부터 70세 이상 노인을 위한 버스 무임승차 제도를 시행키로 했다. 관련 조례안은 지난 7일 상임위를 통과해 10일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한편 노인 무임수송 제도는 지난 1980년 70세 이상 고령자에 대해 50% 할인을 시작으로, 1984년부터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무상 적용 중이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