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NOW]충남, '귀어귀촌 지원계획' 수립…"정착하는 어촌 만든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3.02.27 14:11
▲충남 태안군 꽃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들이 일몰을 바라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사진=뉴시스
충청남도가 귀어귀촌 인구 유입을 확대하기 위해 지원계획을 수립한다. 계획에는 귀어귀촌 전문가를 양성하고 청년·학생을 위한 어촌체험 프로그램 운영하는 내용이 담겼다.

27일 도에 따르면 '제2차(2023~2027) 귀어귀촌 지원계획'을 추진한다. 2차 귀어귀촌 지원계획은 귀어귀촌 지원체계 개선, 귀어인 정착지원 강화, 다양한 귀촌인 지원이라는 3대 전략이 담겼다. 각 전략마다 6개씩 18개 세부 추진과제로 나뉜다.

귀어귀촌 전문가 양성은 어촌정착상담사의 전문성 제고와 충남 현황에 맞는 내용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귀어귀촌인 대상 전문가 자문을 통해 안정적인 정착을 도울 계획이다.

청년·학생을 위한 어촌체험은 초·중·고 학생을 대상으로 방학기간 단기유학 프로그램 및 1학기 이상 장기유학이 가능한 어촌학교를 운영하는 내용이 담겼다.

대학생과 청년을 대상으로는 계절학기를 활용한 어촌현장 체험 및 청년 선호 프로그램 유치 등 20대와 어촌의 접점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청년 귀어인 맞춤 지원은 주거와 어선, 어장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지원을 통해 어촌사회에 대한 초기 진입 완화가 목표다.

귀어인 주거공간은 충남형 귀어인의 집, 귀어인 마을 등 집단 정착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귀촌 희망자 정착지원은 귀촌이 장기적으로 귀어로 연결될 수 있도록 창업자금 융자 지원 등 귀촌인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을 마련한다.

이외 온·오프라인 홍보 강화, 주말 양식장 운영을 통해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장기적으로 어촌·어업에 관한 관심이 높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017년부터 2021년까지 1646명의 귀어인을 유치해 전국 2위를 기록한 도는 이번 제2차 지원계획을 통해 2027년까지 5년간 2500여 명을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고령화·인구감소로 활기를 잃어가는 어촌에 젊은 인구가 유입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귀어귀촌인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충남이 명실상부한 귀어귀촌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