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NOW]김현기 서울시의회 의장, 독일 지방의회와 교류 확대 모색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3.05.17 15:42
▲독일 바덴뷰르템베르그 주의회 대표단이 서울특별시의회를 찾았다./사진=서울시의회 제공
김현기 서울특별시의회 의장이 독일 바덴뷰르템베르그 주의회 대표단을 접견하고 양 의회 간 교류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17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김 의장은 지난 16일 독일 바덴뷰르템베르그 주의회 대표단을 접견했다. 대표단을 초청한 독일 콘라드 아데나워 재단 서울사무소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마누엘 하겔 바덴뷰르템베르그주 기민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페터 보흐 포르츠하임 시장, 파비안 마이어 슈투트가르트 제1시장 등 총 10인의 대표단이 서울시의회를 찾았다.

김 의장은 "양국은 제조업을 기반으로 성장했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제조업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또 4차 산업혁명이 역으로 제조업을 부흥시키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점에서 양국, 양 도시 간 협력할 수 있는 접점이 많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바덴뷰르템베르그주에는 하이델베르크 대학, 튀빙겐 대학 등 우수 대학이 다수 위치해 있고 산학협동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라며 "앞으로 활발한 교류를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독일 바덴뷰르템베르그 주는 독일에서 제조업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이다. 다임러, 보쉬 등 세계적인 자동차·기계설비 기업이 소재하고 있다. 또한 SAP 등 5천 개 이상의 소프트웨어 기업이 위치해 실리콘밸리에 이은 세계 2위의 IT 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있다. 슈투트가르트가 주도(州都)다.

한편 바덴뷰르템베르그주 대표단은 이틀에 걸쳐 서울의 우수 교통정책과 창업정책을 시찰한다. 17일에는 창업허브 공덕을 방문해 입주기업과 간담회를 실시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