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NOW]영등포구, 문래동 공공공지 '주민친화공간'으로 조성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3.06.13 17:04
▲문래동 공공공지 '주민친화공간' 조성 조감도안/사진=영등포구청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제2세종문회회관 건립 부지였던 문래동 공공공지에 주민친화공간을 조성한다고 13일 밝혔다. '구립 복합 문화시설' 착공 전 행정절차 등에 소요되는 2~3년 동안 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구는 해당 부지의 활용이 가능해져 우선 낡고 오래된 창고 등을 철거하고 주민친화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에 예산 지원을 요청, 총 22억 5천만 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확보했다. 교부금은 주민친화공간 조성 20억, (가칭)‘영등포 예술의 전당’ 건립 타당성조사 수립 용역 2억 5000만 원이다. 마중물 예산이 확보된 만큼 사업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먼저 주민들의 요구에 따라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문래동 공공공지 주변 가림막을 철거했다. 공공공지 텃밭 구간은 수요가 많아 당분간 그대로 사용한다. 자재 창고 등으로 활용하던 공간의 시설은 다른 곳으로 옮긴 뒤 꽃밭 정원, 사계절 잔디마당, 목화 단지, 어린이 모래 놀이터와 야외 운동시설 등 주민 편의시설로 채운다. 둘레에는 맨발 황톳길을 조성하고, 휴게시설을 설치해 주민들의 힐링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주민친화공간은 2~3년 뒤 구립 복합문화시설 착공 시에도 배후지로 쓰거나 이전 설치해 최대한 재활용할 계획이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제2세종문화회관 건립 부지 문제는 사업 주체인 서울시의 발표로 시유지인 여의도공원으로 확정됐고, 더 이상 건립 부지에 대한 소모적 논쟁은 구민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며 "그동안 꽉 막힌 가림막을 철거해 달라는 주민 요청에 부응하고, 구립 복합 문화시설 착공 전까지 주민들이 실질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주민친화공간을 조성해 구민의 땅을 오롯이 구민들에게 돌려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당초 문래동 공공공지는 서울시와 영등포구가 구유지의 반영구적인 무상사용을 전제로 제2세종문화회관을 짓기로 한 땅이다. 그러나 현행법상 구유지의 반영구적 무상사용이 불가해 서울시는 3월 9일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를 발표, 예정지를 시유지인 여의도공원으로 변경했다.
semi4094@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