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NOW]경기도의회, 스토킹 범죄 피해자 범위 확대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신재은 기자 입력 : 2023.06.16 15:34
▲서성란 경기도의회 의원

경기도의회가 스토킹 범죄 피해자 범위를 확대하는 조례안을 추진한다.

16일 도의회에 따르면 서성란 의원(국민의힘, 의왕2)이 대표발의한 '경기도 스토킹범죄 예방 및 피해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제369회 경기도의회 정례회 제1차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심사를 통과했다.

본 조례안은 지난 1월 '스토킹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 제정됨에 따라 조례의 용어를 상위법에 따라 개정하고,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정 당시부터 문제점으로 지적된 피해자의 범위를 확대해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서 의원은 “스토킹 피해자뿐만 아니라 그 가족, 주변인, 심지어 모르는 사람도 피해의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최근 헤어진 연인의 가족을 무참히 살해한 이석준 사건이나 불특정 개인의 소셜미디어(SNS) 계정 사진을 합성·유포하는 등 신종 온라인 스토킹 사건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현실에 대해 여성가족평생교육부위원장으로서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이날 서 의원은 제안 설명을 통해 “스토킹 범죄 증가와 더불어 그 수법이 다양하고 교묘해지는 상황임에도 관련 법적 근거가 협소해 스토킹 피해를 보호하는데 한계가 컸다”며 “스토킹을 예방하고 사각지대에 놓인 피해자들을 보호․지원할 수 있는 시책을 마련하고자 본 조례를 제안하게 됐다”고 조례 개정 취지를 말했다.

조례안의 주요내용은 △제명을 '경기도 스토킹 예방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조례'로 변경 △피해자 범위를 그 가족구성원과 주변인, 불특정 개인까지 포괄 △스토킹 예방 및 피해자 보호와 지원 등을 담고 있다.

서 의원은 “본 조례를 통해 모든 도민이 더 이상 스토킹으로 인한 불안과 고통으로부터 벗어나서 안전한 일상을 영위할 수 있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스토킹 없는 안심 도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조례 제정 소회를 밝혔다.

한편,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본 조례안은 오는 28일 제369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jenny0912@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