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NOW]청사이전 비용절감 vs 주민 생존권 문제

경기 고양특례시 청사이전 갈등 증폭, 지역사회 거센 반발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3.07.07 10:06
▲경기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에 위치한 고양시청/사진=머니투데이 더리더

경기 고양특례시가 일산 동구에 위치한 '백석동 요진업무빌딩'으로 청사 이전을 추진하면서 지역사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작년 7월 취임한 이동환 고양시장이 전임 시장 때 결정된 신청사 건립 계획을 백지화하고 새로운 계획을 밀어붙이자 기존 신청사 후보지 주민 등이 반대하고 나선 것이다.

7일 고양특례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시는 덕양구 주교동의 현 시청 인근 부지에 신청사를 건립하기로 한 전임 시장의 결정을 뒤집고 일산동구 백석동에 있는 건물(요진업무빌딩)로 입주하는 방안을 본격화하고 있다.

요진업무빌딩은 이 일대에 초고층 주상복합단지인 ‘요진 와이시티’를 개발한 요진개발이 고양시에 기부채납한 건물이다. 지상 20층, 지하 4층 규모다.

이 시장은 지난 5일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시의회의 동의를 받고 시민들의 공감과 지지를 확보해 청사 이전의 모범사례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경기 고양시 일산 동구에 위치한 요진업무빌딩. 이동환 고양시장은 지하 4층부터 지상 20층까지 시청사로 활용한다고 밝혔다./사진=머니투데이 더리더

◇청사이전 비용 절감 vs 덕양구 주민 생존권 문제
시는 새로운 청사 이전 계획을 통해 신청사 건립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요진 업무빌딩으로 옮길 경우 이전비용은 495억원인데 신규 건립비용 4000억원과 비교하면 8분의 1에 불과하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이전비용이 1995억원이라는 주장도 있다. 이에 대해 시는 지난달 28일 보도자료를 내어 "1995억원은 이미 건립이 완료된 건물 가액 1500억원이 포함된 금액"이라고 반박했다.

시는 현 청사 부지는 복합문화청사로 개발하고 주변을 도심복합개발지구로 지정하는 등 ‘원당 재창조 프로젝트’도 제시한 상태다. 신청사를 백석동으로 이전해도 구도심 공동화 현상은 발생하지 않고 원당 지역의 미래가치는 상승할 것이란 입장이다.

하지만 지역 시민단체는 청사 이전에 반발하고 있다. 고양시청 원안건립 추진연합회’는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10차례의 궐기대회를 진행하며 맞서고 있다.

덕양구에 지역구를 둔 심상정 정의당 의원(경기 고양갑)은 지난 5월 열린 궐기대회 참석해 "시 청사 이전 문제는 주민의 생존권과 시의 균형발전 미래가 걸린 일"이라며 "원안을 존치하라는 덕양구 주민의 주장에 이 시장은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고양시청 원안건립 추진연합회 측은 "이 시장이 시의회나 주민 등과 상의하지 않고 독단적으로 청사 이전을 결정했다"면서 "법적 문제점이 없는지 살펴보고 있으며 가능하면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을 진행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6월29일 '고양시청 원안건립 추진연합회'는 10회 궐기대회를 개최했다./사진=고양시청 원안건립 추진연합회 제공

◇행안부 타당성 조사···이전계획 분수령

시는 행정안전부에 청사 이전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의뢰한 상태다. 이에 대한 결과가 나오면 청사이전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5월에는 청사 이전에 대한 경기도 감사도 열렸다.

행안부 타당성 조사와 도의 감사결과가 나오면 백석동 이전 계획의 적법성 여부가 본격적으로 심판대에 오를 전망이다.

고양시의회 측은 "시청을 이전하기 위해서는 시청 소재지 조례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며 "행정적인 절차가 남아있기 때문에 앞으로 여러 가지 절차를 밟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semi4094@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