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이와 연어가 만났다, 양양에서 펼쳐지는 맛의 향연 2023 송이&연어축제

양양문화재단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송이축제와 연어축제 통합"

머니투데이 더리더 신재은 기자 입력 : 2023.09.13 17:07
▲양양문화재단 관계자들/사진=양양문화재단 제공
오는 10월 4일부터 8일까지 2023 송이&연어축제 진행된다. 이번 축제는 올해 처음으로 통합돼 개최된다. 축제를 기획한 양양문화재단 관계자는 "올 봄부터 7차에 걸친 자문회의를 통해 '선택과 집중'의 전략으로 송이축제와 연어축제를 통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2023송이&연어축제는 남대천 둔치와 다목적광장, 전통시장 일대를 중심으로 펼쳐진다. 양양문화재단은 로컬, 공간, 마켓을 키워드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며, 이전 축제보다 규모와 공간 면에서 확대돼 진행될 예정이다. 참여부스는 180여 동으로 2배 증가했으며, 축제 시간도 오후 9시까지로 늘어 야간프로그램이 운영된다. 10월 4일 개막식 공연과 더불어 7일 메인 공연도 준비됐다.

이외에도 관내 상인 및 주민, 강원도내 대학생들이 함께 펼치는 다양한 부대행사들이 준비됐다. 축제기간 킬링 컨텐츠인 연어 맨손잡기는 5일 내내 진행되며, 9월 중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를 시작한다.

김호열 양양문화재단 상임이사는 “송이와 연어가 손을 맞잡는 첫 축제인만큼 준비에 철저를 기해 운영과 안전면에서 손색없는 멋진 축제로 이끌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jenny0912@mt.co.kr
PDF 지면보기